2008 F/W Paris

Designer
close
랑방
전체 컬렉션 보기
    2008 F/W Paris 맨즈 컬렉션 Lanvin
    100

    2008 F/W Paris랑방 (Lanvin)

    루카스 오센드리버가 랑방의 F/W에 합류했을 때, 그는 자신이 과거 패션 에디터들의 사랑을 독차지했던 스타일과는 정반대의 방향으로 가고 싶다는 걸 알았다. 전에는 모든 패브릭이 워싱 처리되었지만 이번 컬렉션에서는 빳빳하고 뚜렷한, 전혀 다른 실루엣을 선보였다. 패션쇼의 서두를 장식한 더블 브레스트 재킷은 어깨 부분이 헐렁할 정도로 폭이 넓었다. 쇼가 끝난 후 오센드리버는 ‘남자 아이들이 너무나 빨리 자라서 옷이 항상 너무 크거나 너무 작은’ 아이디어를 전달하고자 한 것이라고 했다. 라프 시몬스도 이러한 변화의 순간으로부터 영감을 얻었다. 이런 허구의 ‘남자 아이들’이 과연 남성 패션의 선구자라 할 수 있는 이 두 디자이너의 아이디어에 동의할 진 의문이다. 어쨌든 재킷은 크기가 커지고 팬츠는 발목 위로 올라올 정도로 작아졌으며 종종 방한복처럼 바짓단에 립 커프도 달려 있었다. 카멜 수트와는 어울리지 않는 스타일이었다. 소위 ‘어른용’인 웨이스트코트, 빳빳한 화이트 셔츠, 연한 핑크 실크 타이와 매치되는 길고 가느다란 탑코트나 가디건 재킷이 훨씬 보기 좋았다. 하지만 우상타파주의가 가미된 전통은 오센드리버가 알버 엘바트 밑에서 일하게 된 후로 랑방의 시그니처가 되었다. 사실 이번 컬렉션에서 변한 건 겉모습뿐이다. 오센드리버는 드레시하면서 캐주얼한 스타일을 재해석해 목욕용 가운처럼 편하게 몸을 감싸는 코트를 선보였고 이번 컬렉션을 성공으로 이끌었다. 한 코트는 네오프렌처럼 흐릿한 광택이 나지만, 사실 실크의 두 면을 붙인 것이었다. 이런 새로운 시도에도 불구하고 코트와 재킷은 안감을 없애고 대신 저지를 붙임으로써 가벼운 느낌을 주었다. 부드러운 스웨이드 슬립온을 페이턴트 스니커즈보다 참신하게 만든 것도 바로 이 ‘가벼움’이었다. 물론 반짝이는 신발이 없는 랑방의 쇼는 상상할 수 없지만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