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 S/S Millan

Designer
close
구찌
전체 컬렉션 보기
    2009 S/S Millan 맨즈 컬렉션 Gucci
    100

    2009 S/S Millan구찌 (Gucci)

    구찌는 프레스 노트에서는 “젊음과 럭셔리가 자연스럽게 공존할 수 있는 새로운 방향을 모색하고 있다”고 했다. 그래서 인지 그녀의 쇼 음악은 MGMT의 ‘타임 투 프리텐드(Time to Pretent)’였다. 이 노래는 ‘빠르게 살고 젊게 죽는 것’에 대한 메시지를 담고 있다. 결국 그녀는 자신의 하우스 전통에 대해 자문하고 있었다. 그녀의 고민은 ‘날렵한 실루엣’과 ‘열대 정글을 연상케 하는 프린트’로 해결된 듯했다. 아이템 역시, 비즈 장식이 달린 바이커 재킷 바지 단이 긴 화이트 프린트 진처럼 젊고 생동감이 넘쳤다. 벨트에는 거대한 자수정과 공작석이 장식되어 있었고, 슈즈 역시 밝은 컬러의 식물이 프린트되어 결코 안정적인 것은 아니였다. 일몰의 색감은 나염으로 표현되었고, 열대 큰 부리새와 앵무새가 셔츠에 프린트 되어 있었다. 결론적으로 프라다 지아니가 만들어 낸 환상의 나라는 풍부한 히피 시크를 담고 있었다. 그것이 구찌 하우스가 추구하는 바를 실현했는지는 소비자들이 판단할 테지만, 적어도 이번 쇼는 디자이너를 행복하게 만들어준 듯했다. 피날레에 오른 지아니는 자신감 넘치는 애티튜드로 객석에 손을 흔들었으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