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 S/S Paris

Designer
close
에르메스
전체 컬렉션 보기
    2009 S/S Paris 맨즈 컬렉션 Hermès
    100

    2009 S/S Paris에르메스 (Hermès)

    에르메스 쇼의 날씨를 가늠하려면 슈즈를 보면 된다. 이번 시즌 에르메스 맨은 에스파르디유과 샌들을 신고 휴가를 보내고 있었다. 휴가를 보내고 있으니 넥타이 보다는 수영복이 캣워크에 많이 등장한 건 당연지사였다. 간간이 등장한 네 개의 넥타이 중 두 개는 면 소재였다. 하지만 베로니크 니사냥은 오랫동안 보수적인 성향에서 벗어나려고 노력하고 있다. 화려함과 캐주얼이 결합에서 나온 그녀만의 간소한 룩은 그녀만의 시그니처 룩이다. 재킷 속에 셔츠 없이 편하게 매치한 스웨터 룩이 그나마 격식을 차린 룩이었으니까. 이브닝 웨어로는 칼라가 없는 화이트 린넨 셔츠와 미드나잇 블루 팬츠를 제안했는데 재킷은입지 않았다. 대신, 커머 밴드를 했다. 또 헐렁한 드로스트링 바지는 이번 시즌의 파자마 트렌드를, 홀치기 염색은 이번 시즌의 에스닉 트렌드를 반영한 것이다. 하지만 이 모든 것이 쉽게 보일지라도, 깜짝 놀랄만한 가죽이 등장하지 않고는 어찌 에르메스라고 할 수 있으랴. 니사냥은 회색 양털가죽으로 피 코트를 만들었으며 악어 가죽으로 지퍼가 달린 스웨트 셔츠를 만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