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 S/S Millan

Designer
close
질 샌더
전체 컬렉션 보기
    2009 S/S Millan 맨즈 컬렉션 Jil Sander
    100

    2009 S/S Millan질 샌더 (Jil Sander)

    런웨이와 현실 사이의 간극은 패션 디자이너가 가장 고민하는 요소다. 대부분의 디자이너는 이를 미적으로 표현해 틈새를 좁힌다. 신중히 선택한 음악, 모델, 그리고 모델들의 헤어와 메이크업을 종합하면 디자이너의 의도를 짐작할 수 있다. 하지만 이번 시즌, 질 샌더의 라프 시몬스는 간편한 선택을 하지 않았다. 매우 고요하며 아름답고 매력적으로 표현했다. 그의 작품에서 영혼을 찾을 순 없었지만 컬렉션의 정교한 아름다움은 사색적이었다. 특히, 무채색 저지 소재 재킷이 몸에 붙는다는 건 모순이었다. 스트레치 면 소재의 짧은 소매 재킷도 모델의 몸매를 그대로 드러냈다. 지퍼와 고무줄도 몸매를 강조하며 실루엣을 날씬하게 만들기 위해 사용되었다. 또한 기하학적으로 정교하게 만들어진 의상들의 지퍼 고리는 세모, 네모, 동그라미로 만들어졌다. 이렇게 인간에 대한 많은 배려가 많은데 왜 추상적으로 보이는 걸까? 아마도 해답은 사파리 재킷과 짧은 소매의 스웨이드에 있는 것 같다. 여전히 아름답지만, 어쩌면 이 세상에 비해 너무 순수한 것이 아닌가 싶다. 그리고 이것은 그 동안 시몬즈가 끊임없이 자신을 닦아 왔기에 가능한 것이기도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