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 S/S Millan

Designer
close
프라다
전체 컬렉션 보기
    2009 S/S Millan 맨즈 컬렉션 Prada
    100

    2009 S/S Millan프라다 (Prada)

    쇼가 끝난 후 미우치아 프라다는 극단적인 나약함과 권력의 균형 사이에 매달린 남성에서 영감을 받았다고 밝혔다. 언제나 그렇듯, 그녀의 불가사의한 코멘트는 그녀의 컬렉션을 밝게 비추는 조명과 함께 내던져진다. 쇼의 처음에 등장한 의상은 모델의 어깨에 끈으로 매달린 파카와 블루종이었다. 예전 헬무트 랭이 같은 아이디어를 제안했을 때, 그의 버전은 사나운 망명자의 실용주의를 제안한 반면 미우치아는 그녀의 새로운 보이칙(Boychick) 스타일을 보여주는 훌륭한 네크라인을 그려냈다. 하지만 동시에 그 생각의 어중간함이 작은 긴장감의 실마리로 남아있었고 그것은 슈즈를 감싸거나 허리를 두른 고무밴드 같은 미묘한 디테일로 이어졌다. 이번 프라다 컬렉션은 많은 제안들로 가득 차 있다. 더블 브레스트 재킷에 히든 버튼이라니. 사실 마르지엘라가 이미 시도한 것이지만 그 결과물은 유혹적이지 못했다. 그리고 힙 라인까지 길게 내려온 면 티셔츠를 레이어드 한 피케 셔츠에 복서들이 입을 것처럼 생긴 느슨한 반바지를 매치한 것은 어떤가? 마치 응급실이나 요양원을 환기시키지만 이보다 더 남성의 위기를 잘 전달하는 방법이 있을까? 하지만 이러한 집착적인 팬 층에서 벗어나 사랑스러운 기본 아이템인 테일러링 팬츠, 고급스러운 니트, 코튼 셔츠, 박음질이 잘된 데님 등은 마치 멋을 낸 Gap(갭)을 보는 듯 했다. 마지막으로 골드 라텍스 코트는 움직이지 않는 마네킹이 움직인 것처럼 떠는 듯한 동작으로 나약함과 권력의 균형을 탁월하게 표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