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 F/W Millan

Designer
close
질 샌더
전체 컬렉션 보기
    2009 F/W Millan 맨즈 컬렉션 Jil Sander
    100

    2009 F/W Millan질 샌더 (Jil Sander)

    불가피하게 밀라노쇼의 첫째날에 모두가 망설이며 뭐라고 불러야 하지 모르겠는 그것(크래쉬? 혹은 크런치?)에 어떻게 반응해야 할지 신호를 기다리고 있었다. 라프 시몬은 그 둘 중 아무것도 가지고 있지 않았다. “뭔가 파워풀 한걸 보여주고 싶었어요.” 그는 분류하지 않고 선언했다. 그에게 와닿았던 것은 테일러 맨즈 웨어의 필수인 재단의 강점이었다. 따라서 실루엣은 거의 에드워드 시대 사람 같았다: 하이 클로징에 허리를 억눌러 모래시계 효과를 내는 긴 자켓이 그 예이다. 둥근 힙 라인은 위의 둥근 어깨의 에코의 울림이었고, 투르져의 백사이드에는 솔기장식으로 마무리 되었다. 첫번째 특색 있는 아웃핏은 코트 였고 마지막은 유혹적이게 끈끈한 광채가 나는 블랙 벨벳 자켓이었다. 그 사이에는 헤링본과 양모, 모충사 같은 가는 줄이 있는 울 그리고 미네랄 지층 같아 보이던 평범치 않은 자카드직이 있었다. 단순하게 그것들이 손으로 직접 페인팅하고 추측했지만 사실은 직조기를 짠 것들이었다. 비길 데 없는 시몬의 패브릭 리서치에 칭찬을 아끼지 않을 수 없는 부분이다. 보기엔 용서할 수 없을 정도로 거칠어 보이는 것들 조차 놀라울 정도로 부드러웠지만, 모든 것은 폴티쉐드의 사운드 트랙 “Machine Gun” 에 따라 바위처럼 단단하게 쾅쾅거리는 기관총 소리에 맞춰 행진되었다. 앞서 들은 것처럼 헷갈리게 그것들은 감질맛 나는 역설적 패션에게 항복하였다: 진지함과 관능적, 엄격함과 해방을 손에 손 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