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 F/W Millan

Designer
close
조르지오 아르마니
전체 컬렉션 보기
    2009 F/W Millan 맨즈 컬렉션 Giorgio Armani
    100

    2009 F/W Millan조르지오 아르마니 (Giorgio Armani)

    조르지오 아르마니의 쇼 노트에는 지루한 전통에 대한 비난과 맹공을 약속했지만 쇼 자체는 전혀 적극적이지 않아 보였다. 부드러운 접근법이 요즘 몇몇 디자이너들의 변화하는 대세였는데 이것은 오래 기간 벨벳의 호화로움에 영향을 받던 아르마니 에게도 자연스럽게 적용되었다. 그는 레이어드 하거나 퀼트 혹은 발목 매듭이 달린 배기 팬츠를 자르기까지 하며 이것들을 표현해냈다. 마지막 아이템은 디자이너에게도 있는 그가 요즘 우리에게 보여준 엉뚱함으로 인한 실망감 같은 것을 가지고 있는 듯 기묘했다. 좋다, 사실대로 말하자면 그는 네오 메디발 시대의 펠트 플레어 스커트를 유발하는 십자형 코트를 보여주었다. 그러나 다르게 말하자면 아르마니는 지금 가장 잘 팔리는 한가지 아이템이 수트라는 것을 알만큼 충분히 상업적으로 영리했고 그래서 그는 우리에게 그만의 시그내쳐 스타일로 수많은 선택권을 주었다: 자연스러운 어깨선, 가디건 같은 넉넉함 니트같이 자연스럽게 흐르는 트루져등을 통해서 말이다. 그는 그의 컬렉션을 ‘뉴 클래식’ 이라고 불렀다. 블루 니트 바이커 재킷은 확실히 그 아이디어를 구체화 시켜주었다. 아르마니가 스커트를 서플란트 타이와 셔츠에 두르는 방법은 전통적인 것에 루즈하게 다가가는 법을 제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