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 F/W Paris

Designer
close
꼼 데 가르송
전체 컬렉션 보기
    2009 F/W Paris 맨즈 컬렉션 Comme des Garçons
    100

    2009 F/W Paris꼼 데 가르송 (Comme des Garçons)

    ‘패션 일루젼’ 이 이번 시즌 그녀의 남성콜렉션에 대한 레이 카와쿠보의 짧은 요약이었고, 그것은 실제로도 정확히 우리가 본 것이었다. 레이의 일하는 방법엔 변증법적인 무언가가 있다. 그녀는 한 시즌에선 한 논제를 제시하고 그 다음 시즌엔 그것의 정 반대를 보여준다. 그리고 결국은 양쪽 모두를 종합하는 것이다. 이것은 이번 시즌에도 적용되었다. 카와쿠보의 오래된 모자 디자이너인 스티븐 존스는 그가 만들었던 모자로부터 가져온 기억에 남는 조각들로 그녀의 옷을 장식했는데, 그것은 우리가 어떤 종류의 오버뷰에 와있다는 사실을 재확인 시켜주었다. 모델들은 투명한 눈과 무성영화의 여배우 같은 마르셀 웨이브 헤어를 하고 있었고 발에는 보석 버클이 달린 레오파트 슬립온이나 투톤 패턴트의 활처럼 굽은 메리 제인 슈즈를 신고 있었다. 그리고 지독한 대조법으로 세로줄무늬와 새눈 무늬가 있는 클래식한 회색 플란넬 테일러 자켓을 입었다. 레이는 모순적으로 천 판넬을 옷 속에 집합시킴으로써 그녀의 일루젼을 사용했다; 레오파트 무늬 옆에 트윌, 거친 체크가 들어간 영국 황태자 자켓, 사선무늬 카모의 버드 아이, 혹은 회색 세로 줄무늬가 빠진 나폴레옹 테일 코트의 프린트. 억제와 해방의 충돌은 실로 압도적이어서 좀더 야한 느낌의 보일드 울 자켓과 (긍정적 측면으로의) 원시적 느낌이 나는 블랙 스커트는 그전에 선보인 것들에 비해 관중들의 시선을 더 획 채어갔다. 순서는 복원된 쓰리 피스 수트 였는데 조끼가 셔츠 밑으로 프린트 되어있었다. 앞서 말했듯이, 완전한 변증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