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 F/W Paris

Designer
close
랑방
전체 컬렉션 보기
    2009 F/W Paris 맨즈 컬렉션 Lanvin
    100

    2009 F/W Paris랑방 (Lanvin)

    이번 시즌 랑방은 루카스 오센드리버와 그의 멘토인 알버 엘바즈가 쇼 전에 군중들을 해결하게 만든 실용적이고 새로운 기분이 있었다. 아마도 무대 세팅 인 것 같다. “어떻게 하면 리얼하면서 근본적일수 있는지” 가 엘바즈가 보듯 이번 쇼의 난제 였다. “연약함과 리얼리티는 거의 모순에 가깝죠.” 오센드리버가 더했다. 어쨌든 그들은 도전을 했고 그 모순은 랑방의 가장 인상적인 남성복 콜렉션을 오늘날 까지 포괄하고 있었다. 트레이닝복과 턱시도 매치의 기벽이 이 라벨의 영향력 있는 시그내쳐 룩으로 유지되고 있는 동안, 이번 가을 컬렉션에선 좀 더 직접적으로 21세기 남성을 떠맡기 위해 펄럭거리는 보타이의 퇴폐와 섹슈얼의 모호함을 밟아버렸다. 예를 들자면, 오프닝 캣 워크 에선 녹색 더블 버튼 코튼와 레이스업 부츠 안으로 넣어 입은 트루져(머치 카피의 투톤 트레이닝팬츠는 현명하게도 어디에서도 찾을 수 없었다.)를 통해 명확하게 밀리터리 느낌이 났다. 칙칙함이 아닌 맑음, 그것이 이번 쇼의 리얼리티가 향해 있는 곳이었다. 팔레트는 침묵하고 있었고 단색들이 자주 보였다. 페브릭은 랑방의 트레이드 마크인 전통적 특제판들이 테크놀로지컬하게 트위스트 됨으로 선보여졌고 이것은 자주 한 벌의 옷 위에서 이루어졌다. 모순의 포용이란 져지를 레이져 컷한 수트, 혹은 트랙 팬츠로 만들어진 트루져를 뜻했다(오센드리버은 이미 “테일러링과 조깅의 믹스”를 이번 콜렉션을 위한 하나의 열쇠로 정의했다). 또한 골진 트루져와 탑, 혹은 박음질이 닳은 코트와 같은 (표현의 모순과 그만큼 더 유혹적이었던)럭셔리하면서 동시에 지쳐보이는 것들도 있었다. 비관적으로 보일 수도 있겠지만 그렇지 않았다. 이 콜렉션이 사실은 무엇을 위해 준비 되었는지 손을 흔들며 웃고 있는 바락 오바마가 파이널 캣워크를 장식하며 보여주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