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 F/W Millan

Designer
close
에르메네질도 제냐
전체 컬렉션 보기
    2009 F/W Millan 맨즈 컬렉션 Ermenegildo Zegna
    100

    2009 F/W Millan에르메네질도 제냐 (Ermenegildo Zegna)

    제그나의 쇼 노트는 핀 스트라이프를 영원하고 진정한 우아함의 상징이라고 격찬했다. 충분히 논리적이긴 하지만 트램웨이의 트랙과 이탈리아 퓨쳐리스트 마리네티를 껴안는 유사함은 더 연장되었다. 한 사람만이 오직 마리네띠가 동일한 톤의 수투, 코트, 셔츠, 타이 그 모든 것들에 상호 보완하는 핀 스트라이프가 적용하는 곳에서 카멜색으로 오프닝을 위해 무엇을 만들지 추측할 수 있었다. (아마도 그곳이 트램웨이 트랙이 들어오는 곳 일 것이다.) 이런 일관성은 퓨쳐리스트에겐 흥분을 줄 것이고 그것은 의심할 여지없이 현대의 럭셔리 맨즈웨어 전문가를 유혹할 것이다. 제그나의 즐거움은 언제나 패브릭에 있다. 좋아하는 아이템을 찾아라. 그것은 언제나 변함없니 어떤 종류든 간에 당신을 영원히 우쭐거리게 만들 정도로 엄청나게 최상의 것으로 당신에게 전해질 것이다. 예를 들면 비큐나 같은 것 말이다 -가지지 않고는 못 배길 것이다! 심지어 모든 부르주아의 사치품 중 가장 어이없게 만들지도 모를 카멜 조차 파카나 양모와 함께 보여주면 대담해보인다. 암홍색과 먹색은 이번 컬렉션의 또 다른 핵심이었다. 이 색들은 퀼트 자켓, 스웨이드 라이딩 팬츠, 그리고 부츠를 빛나게 하면서 동시에 귀족적인 느낌을 주는 명확한 표시이기도 해서 콤팩트처럼 두가지 기능을 해주었던 것이다. 제그나는 전통에 접근하는 안전함을 택했지만 그렇다고 해서 그 옷들이 놀라운 요소가 없었다는 것은 아니다. 맨 위에 접힌 깃은 싱글 브레스트 이브닝 슈트에 현대적 요소를 가미했고, 쓰리 쿼터 코트가 턱시도 자켓에 변화를 주었다. 또한, 담갈색 실크는 이브닝 셔츠엔 새로운 것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