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 S/S Millan

Designer
close
캘빈 클라인 컬렉션
전체 컬렉션 보기
    2010 S/S Millan 맨즈 컬렉션 Calvin Klein Collection
    100

    2010 S/S Millan캘빈 클라인 컬렉션 (Calvin Klein Collection)

    “세상엔 투명성이 필요하다” 는 이번 캘빈 클라인 멘즈 컬렉션을 한 마디로 요약한 말이다. 이는 밀라노의 디자이너들에게 공식 선언이나 다름없었다. 이탈로 주켈리는 이러한 아이디어를 다른 영역으로 해석했다. 그는 멘즈 컬렉션의 진정한 퓨처리스트이다. 트로이 목마라고나 할까? 미국의 전형적인 스포츠 웨어 브랜드를 모체 삼아, 그는 남성들도 어쩌면 이상적인 옷차림을 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발전시키고 있다. 주켈리의 디자인은 그다지 편한 복장은 아니었지만, 미래상에 비추어 본다면 완벽하긴 했다. 한 천년 뒤 다른 행성에서 온 생명체들이 이 쇼를 본다면 친숙할까? 결국, 적어도 주켈리는 그들이 도착했을 때 입을 만한 옷을 준 셈이나 다름없다. 비슷한 요소들을 중첩해 외계적인 것을 만드는 것은 디자이너가 지닌 특별한 재능이다. 이번 시즌엔 반투명이 핵심 요소였다. 오프닝 아웃핏은 어두운 톤으로, 속이 다 보이는 파카를 짝 달라붙는 팬츠 위에 입은 것이었다. 또한 그간 그가 보여왔던 격정적인 스포츠웨어의 패턴을 고수하고 있었다. 그가 주제로 한 시 스루는 벌집 모양의 메시 카디건, 블랙 그물 재킷, 투명한 실버 그레이 재킷 등이었다. 또 다른 수트로 주켈리는 ‘토닉’이라고 불리는 각도에 따라 색이 달라 보이는 원단을 사용하였다. 약간 공상 과학 같은 천으로 레트로적인 느낌까지도 내고 있었다. 하지만, 이것 역시 디자이너가 지향하는 퓨처리즘보다는 오래된 패션의 향수를 더 짙게 해줄 뿐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