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 S/S Millan

Designer
close
프라다
전체 컬렉션 보기
    2010 S/S Millan 맨즈 컬렉션 Prada
    100

    2010 S/S Millan프라다 (Prada)

    남자의 수트는 남성성을 짙게 표현한 그 옛날 흑백 영화에서 시작된 것이라고 누가 얘기했던가? 이날 컬렉션 백스테이지에는 치즈와 빵과 함께 즐길 수 있는 술 ‘블랙 러시안’이 준비되었다. 미우치아 프라다는 그 옛날 흑백 영화에 대해 잘 알았던 모양이다. 흑백 영화의 기본 토대가 그녀의 2010 S/S 컬렉션에 베어 있었기 때문이다. 블랙과 화이트 그리고 회색까지 포함한 그녀는 “남자의 수트는 역시 회색이지” 라고 결심한 듯 했고, 이 컬러의 한계는 어디인가 테스트 해보기로 했을 것이다. 그렇다. 그녀의 수트, 진정 노골적으로 맨발의 뼈를 보이며, 구멍을 뚫고, 소매의 스트라이프 패턴과 전통적인 장식물들을 곁들였다. 셔츠는 어떠했느냐고 묻는다면, 셔츠는 잠시 잊어라. 컬렉션엔 셔츠 대신 박음질을 하지 않은 실크처럼 부드러운 브이넥이 자리하고 있었을 뿐이다. 너덜너덜한 것이 꼭 란제리 같아 보이던 셔츠들에서 남성성의 정의를 흐트러트리려는 그녀의 의도를 엿볼 수 있었다. 그녀의 말 대로 “더욱 섹시하고, 아름답게, 감각적인, 여린 남자”가 거기 있었다. 이런 가녀리다 못해 불쌍한 남자의 모습은 그저 한 부분에 불과했다. 미우치아는 곧 그물 패턴의 코트, 재킷, 팬츠, 그리고 슈즈까지 선보였다. 그녀는 또한 군더더기 장식하나 없는 수트를 선보였다. 서류 가방 조차도 남성스럽기 보단 여성스러운 터치가 가미된 듯했다. 딱 하나, 그녀의 컬렉션 가운데 남자다움을 찾는 다고 하면 멋진 몸매를 가진 젊은 모델들이었을 것이다. ‘마음만은 젊은 사람’이 아닌 진짜 젊은이들 말이다. 그녀의 컬렉션은 그들의 세상이었고, 우리는 현재 그 세상에 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