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 S/S Paris

Designer
close
에르메스
전체 컬렉션 보기
    2010 S/S Paris 맨즈 컬렉션 Hermès
    100

    2010 S/S Paris에르메스 (Hermès)

    에르메스의 남성복 디자이너 베로니크 니샤냥은 프랑스 일간지 <리베라시옹>과의 인터뷰에서 “저는 패션이 아니라 옷을 만들죠.”라고 말했다. 그녀의 이런 겸손한 태도는 어쩐지 그녀의 컬렉션을 더욱 보고 싶게 만든다. 최고급 원단으로 만들어진 화려하고 직선적인 디자인의 옷들 말이다. 그런데 그녀라면 더 복잡하고 화려한 스타일을 선보일 수도 있지 않았을까? 디자이너로서의 그녀의 기술은 여기에서 나타난다. 물론 그녀의 말처럼 그녀는 옷을 만들었지만, 그렇다고 모두를 뒤흔들 만한 패션 요소를 잊은 건 아니었다. 이번 시즌의 컬러는 짙은 회색에, 고동색으로 대체로 어두운 편이었다. 그녀가 ‘녹청’이라고 칭하는 짙은 녹색은 니샤낭이 송아지 가죽으로 표현한 컬러다. 매우 우아한 컬러로 그리 과하지 않은 것이 돋보였다. 녹색 계열은 컬렉션 곳곳에서 채워져 있었는데, 밝은 연두빛 캐시미어 풀오버도 눈에 띄었고 갈색 가죽 오버셔츠의 소매 혹은 칼라 부분이 녹색으로 표현되어 있었다. 디자이너는 비율 또한 잘 맞추었다. 팬츠의 알맞은 길이, 재킷의 볼륨, 니트의 풍성함 정도는 세련되었다. 그리고 그녀는 블랙 수트와 청동색 린넨을 샌달에 매치하면서 가장 드레시한 룩을 선보이기도 했다. 아마도 니샤냥의 눈에는 최소한의 외출 복장이라고 볼 수 있겠지만, 내년 여름에 그녀의 디자인을 걸치는 남자들은 확실히 패셔너블해 보일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