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 S/S NewYork

Designer
close
마크 바이 마크 제이콥스
전체 컬렉션 보기
    2010 S/S NewYork 레디 투 웨어 Marc by Marc Jacobs
    100

    2010 S/S NewYork마크 바이 마크 제이콥스 (Marc by Marc Jacobs)

    마크 제이콥스 컬렉션에서 재미난 광경이 연출됐다. 느긋이 앉아 내로라하는 모델들의 캣워크를 감상하던 관객들이 갑자기 일제히 일어선 것이다. 바로 무대 인사를 위해 올라온 마크 제이콥스를 더 잘 보기 위함이었다. 몇몇은 휴대폰 카메라에 그의 사진을 담느라 정신이 없었다. 그가 패션계의 슈퍼스타라는 사실이 다시 한번 확인되는 순간이었다. 마크 제이콥스 컬렉션에 쏟아진 지나친 관심 때문에 세컨드 브랜드인 마크 바이 마크 제이콥스 컬렉션은 잔뜩 긴장했다. 베스트 아이템을 모았다고는 해도 조금은 맥 풀린 쇼가 되지 않을까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았다. 하지만 이 모든 예상을 깨고 그의 컬렉션 중 가장 생동감 넘치는 쇼로 기록 됐다. 몇 가지 디테일을 도입한 그의 몇몇 최신작 덕분이었다. 우선 모델들이 모두 바니걸 리본을 머리에 달고 등장했다는 점이 시선을 끌었다. 마돈나가 메트로폴리탄 갈라에서 선보였던 루이비통의 리본과 비슷했는데 사이즈는 더 작았다. 이어지는 재킷과 코트는 40년대에서 80년대의 흐름을 보여주는 어깨가 달라붙는 스타일이었다. 가을에 선보였던 아이템도 다시 한번 무대에 올려졌다. 벨트와 믹스매치한 핫핑크 오렌지 줄무늬 드레스가 대표적이었다. 하지만 모두 예전 스타일만 선보인 건 아니다. 평상복 벨트 드레스에 새겨진 아프리카 프린트는 요즘 뉴욕 컬렉션에서 유행하고 있는 트라이벌 트렌드(2009년 봄 컬렉션에서 루이비통이 처음 유행시켰다)에 따른 것이다. 점프 수트 스타일도 많이 등장했는데 스포티한 블루 테리클로스 점프 수트가 가장 귀여웠다. 최근에 워낙 핫한 아이템이다 보니 웬만한 자신감으로는 결코 런웨이에 등장시키지 않았겠지만, 마크 제이콥스는 자신감에 있어서 둘째가라면 서러운 사람이 아니던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