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 S/S Paris

Designer
close
쟝 폴 고티에
전체 컬렉션 보기
    2010 S/S Paris 레디 투 웨어 Jean Paul Gaultier
    100

    2010 S/S Paris쟝 폴 고티에 (Jean Paul Gaultier)

    이번 시즌의 대세는 언더웨어였다. 장 폴 고티에도 예외는 아니었다. 마돈나의 공연의상 콘셉트를 특별히 고안해낸 장본인이 장 폴 고티에라는 것을 굳이 말하진 않겠다. 이번 시즌의 란제리 테마를 잘 소화해낸 고티에는 그의 봄 컬렉션을 ‘더 G 스폿’이라고 지칭했다. 매지의 아이콘인 콘브라가 많은 의상에 등장했다. 오프닝에 대거 등장한 스트립트 새틴 오버롤, 밀리테리 부분에서 선보인 녹, 황갈색 무늬 스커트 정장, 피날레 팬티 퍼레이드에서 다시 등장한 반바지 등. 엉덩이 둔부에 패딩을 부착해 더욱 관능미를 부각한 모델은 짧은 팬티를 입고 런웨이를 활보할 때 부끄러운 기색이 엿보였다. 이번 패션쇼는 관객으로 참여한 미국 벌레스크 예술가 디타 본 티즈, 케이티 페리, 리아나(지금까지 밝혀진 바로는 다음 투어를 위한 공연의상을 쇼핑하기 위해 머물고 있는 중)에게 완전히 어필할 쇼였다. 하지만 마돈나의 전성기인 80년대 후반부터 고티에를 추종한 이들에게 있어 이번 패션쇼는, 이미 수차례 보고 또 보아왔던 고티에의 영역에서 별반 벗어나지 않은 쇼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