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 S/S Paris

Designer
close
생 로랑
전체 컬렉션 보기
    2010 S/S Paris 레디 투 웨어 Saint Laurent
    100

    2010 S/S Paris생 로랑 (Saint Laurent)

    ‘자연스럽고 정직한 스타일과 최소 표현주의의 심미적인 패러다임’을 표방하는 입 생 로랑 의 프로젝트는 파리 쇼를 통해 가속도가 붙고 있다. 동시대성에 대해 항상 고심하고 지성을 열망하는 스테파노 필라티는 이러한 선도적 지위를 고수하려는 강한 욕구를 태생적으로 지니고 있다. 그러면 스테파노 필라티는 어떻게 이러한 욕구를 표출하고 있을까? 적나라한 흑색의 펜슬 스커트 슈트와 간결한 턱시도를 보면 될까? 아니면 콘셉트화한 레더 호젠 바지나 로맨틱한 딸기 무늬가 새겨진 드레스를 봐야 할까? 이번 봄 컬렉션에서 입 생 로랑은 두 가지 양면을 모두 선보였지만 어딘가 어색했다. 두 가지 양면을 잇는 논리가 결여되어 보였다. 일부는 입생 로랑의 기존 작품에 뿌리를 둔 것 같았다. 또한 주름 장식과 전원적인 느낌 등 70년대 복고풍을 감지할 수 있었다. 풍성한 어깨의 드레스와 검정 가죽 반바지, 그물망 스타킹은 섹시함을 더했다. 하지만 충분한 진보가 없었다. 어깨에 자주색의 젤라바 자수를 두른듯한 흰 민소매 코트 드레스가 등장했을 때 진보가 멈추고 무엇인가 매달려 남겨진 듯한 느낌을 지울 수 없었다. 반면 페리윙클 긴소매 린넨 드레스와 오프닝 의상인 흰색 팬츠 슈트, 작년 겨울 필라티가 선보였던 에지 있는 블랙 가죽 작품들이 한데 어울린 도회적인 의상들은 이해하기가 한결 쉬웠다. 영국 국교 수도복 소매, 흰색 블라우스 사제복, 의식에 사용되는 초소형 모자 등 필라티가 패션계에 입성할 당시 선보였던 성직자다운 스타일을 조금 변형한 듯한 작품들도 등장했다. 이번 패션쇼는 매장에서 커리어우먼을 위해 판매되기에 전혀 무리 없어 보이는 섹션과 촬영장 세트에서 사용될 듯한 에지 있는 요소들로 구분할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둘 사이의 연관성은 결코 찾아볼 수는 없는 듯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