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 S/S Seoul

Designer
close
비욘드 클로젯
전체 컬렉션 보기
    2010 S/S Seoul 서울 패션위크 beyond closet
    100

    2010 S/S Seoul비욘드 클로젯 (beyond closet)

    이번 시즌 비욘드 클로젯은 ‘보통 사람들(ordinary people)’ 이라는 주제로 위트 넘치는 컬렉션을 보여주었다. 비욘드 클로젯의 디자이너 고태용은 이번 쇼에 대해 “위트 있는 클래식 이미지와 소년적 감성을 동시에 보여주고 싶었습니다. 클래식한 콧수염을 익살맞게 붙인 소년의 이미지에, 클래식한 안경과 윙팁 구두를 더해 완성도를 높이려고 노력했어요” 라고 이번 컬렉션을 요약했다. 콧수염, 체인이 달린 안경, 헌팅캡에 청 재킷을 이너로 매치한 체크무늬 수트가 오프닝 착장으로 낙점되었는데, 이는 디자이너의 의도와 정확히 맞아 떨어진 것이기도 했다. 이어서 헐렁한 핏에 끝단이 롤업된 배기 팬츠, 서스팬더 팬츠, 허리에 벨트가 달린 체크무늬 더블버튼 점프수트, 광택소재의 트렌치 코트, 악어 가죽의 트렁크 백 등 다양한 아이템들이 등장했다. 연한 블루 컬러 톤의 의상과 체크 무늬 의상이 주를 이루었고, 때때로 베이지톤, 붉은 벽돌 색의 의상과 매치되는 벙거지 모자도 등장했다. 비욘드 클로젯은 이번 컬렉션에서 개성있는 보통 사람들을 표현하고 각각의 직업군들이 가지는 특징별 아이템을 재해석하는 것에 중점을 두었다. 즉, 택시 아저씨의 옐로우 셔츠라던지 야쿠르트 아주머니의 베이지색 싱글 코트 등을 재해석해 모던한 아이템으로 만들어냈다. 또한 데님 아이템의 새로운 해석도 주목할 만 했다. 기존에 잘 시도되지 않았던 아이템으로 격식있는 자리에서 남성들이 착용하는 커머 밴드(일종의 복대)를 데님 소재로 만들어 수트에 결합한다거나 데님 소재의 서스펜더, 행거 치프 등 기존의 틀을 깨는 소재와 아이템을 결합시키기도 했다. 한편 지난 시즌과 비교해서 클래식한 수트의 아이템 수는 늘어났으며 클래식함과 트렌디한 아이템이 조합된 재미있는 스타일링도 눈에 띄었다. “개인적으로 밴드 오브 아웃 사이더(Band of Outsiders)의 디자이너 스콧 스턴버그(Scott Sternberg)를 좋아합니다. 대중에게 떠오르는 이미지가 있는 정확한 브랜드이기 때문이죠”라고 디자이너는 말했다. 피날레가 끝났을 무렵, 지난 시즌에 비해 비욘드 클로젯의 남자들이 한층 성숙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클래식한 소년감성’을 소년티를 갓 벗고 아직 채 어른이 되지 않은 사내들의 옷으로 표현하려 했다면, 적어도 디자이너의 의도가 관객에게 제대로 전달된 것 같다. 객원 리포터 / 배수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