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 S/S Seoul

Designer
close
엠비오
전체 컬렉션 보기
    2010 S/S Seoul 서울 패션위크 MVIO
    100

    2010 S/S Seoul엠비오 (MVIO)

    엠비오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인 디자이너 한상혁은 지난 시즌 컬렉션의 테마인 ‘명탐정 셜록 홈즈’에 이어 이번 시즌에는 ‘헨리 베스커빌’이라는 새로운 모티브를 재현했다. 쇼를 한마디로 요약하자면 ‘브리티쉬 감성의 리조트룩’이었다. 그러나 유머감각 넘치는 디자이너는 자칫 평이할 수 있는 이 테마에 ‘타투(tattoo)’라는 강렬한 디테일을 첨가했고 결과적으로 젊은 에너지가 충만한 ‘이전에 본적 없는 펑크 클래식룩’이 완성됐다. 한상혁 디자이너는 “타투는 이번 컬렉션에서 ‘젊음의 충전’이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습니다. 젊음을 유지하고 타투가 어울리는 멋진 육체를 가지고 싶은 사람들의 욕망을 생각했어요” 라며 이번 컬렉션의 중요한 키워드였던 타투의 의미에 대해 설명했다. 또한 이번 컬렉션에서 중점적으로 표현하고자 했던 점을 ‘독창성과 웨어러블한 의상, 타투와 클래식한 수트, 탱고음악과 현대적 디제잉의 결합’이라고 설명했다. 타투문양이 프린트된 누드컬러 이너웨어는 정말 몸에 문양을 새겨 넣은 듯 착시현상을 일으켰는데, 이는 모든 의상의 베이스 아이템으로 매치되었다. 그 위에 클래식 수트를 다양한 시각으로 풀어내는데 주력했다. 그 결과? 엠비오의 남자들이 입은 수트는 부드럽고 자신만의 라이프 스타일이나 취향이 묻어나는 아이템으로 재구성 되었다. 그 뿐만 아니라 독특한 소재의 트렌치코트, 소매가 없는 수트, 뒷절개가 독특한 베스트, 체크무늬 오버롤 팬츠, 배기팬츠, 체크무늬 하이웨이스트 팬츠 등 기본에 충실하지만 정형화 되지 않은 다양한 의상들이 등장했다. 리조트 룩에 걸맞게 팬츠의 길이는 5부~9부로 길이가 다양했고, 부드러운 감성의 니트웨어, 핀턱 셔츠, 화이트 페도라, 테슬 장식이 돋보이는 빅백, 보타이와 레이벤 선글라스, 서스펜더, 모카 로퍼 등은 브리티쉬 감성을 느끼기에 충분했다. 때때로 등장한 스트라이프 룩, 마린룩은 쇼에 재미를 더했다. 화이트와 블랙, 베이지, 그레이 톤이 주요 컬라로 사용되었고 옐로우와 연한 핑크로 로맨틱함을 더했다. 또한 테슬 장식이 많이 등장했는데, 의상 자체에 사용된 것 이외에도 벨트, 목걸이 등으로 다양하게 사용되었다. 디자이너 한상혁은 쇼를 통해 자신의 감성을 ‘논리적인 단서들’로 전달한다. 쇼가 있기 몇 일전 그는 플러스와 마이너스 극이 새겨진 납작하고 네모난 건전지 모양 펜던트를 보내왔다. 쇼가 끝났을 때쯤 설득 당했다는 느낌이 들었다. 정반대의 극에 있는 두 가지(가령, 타투와 클래식 수트와 같은 것!)를 결합하고 그것을 균형감 있게 표현한, 게다가 상업성까지 갖춘 그의 컬렉션에 저절로 고개가 끄덕여졌으니까! 객원 리포터 / 배수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