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 S/S Seoul

Designer
close
제인송
전체 컬렉션 보기
    2010 S/S Seoul 서울 패션위크 Jain Song
    100

    2010 S/S Seoul제인송 (Jain Song)

    송자인의 쇼는 늘 그랬듯이 담백했다. 블랙, 화이트, 베이지 등의 단정한 색채의 옷들이 주를 이뤘으니까. 무늬나 장식도 드물었다. 단추와 벨트, 자수와 체크 무늬 정도? 신발은 모두 블랙과 화이트 워커 부츠나 부티였다. 자칫 밋밋해 보일 의상들이지만 그렇다고 심심하진 않았다. ‘형태와 볼륨에 관한 연구’라는 테마에 맞게 평면적인 소재를 입체적으로 표현해낸 덕분이다. “작업할 때 늘 염두에 두는 건 특별하되 지나치지 않는 거죠. 뭔가 상반되는 것들의 적절한 조화에서 방법을 찾으려고 해요. 클래식과 캐주얼, 스포티와 로맨틱, 소년과 소녀처럼요!” 이번 컬렉션에서 메인으로 꼽을 만한 의상은 없었다. 대신 하나의 룰은 분명했다. 여러 모습의 ‘공존’이 그것. 트렌치 디테일의 베어숄더 점프 수트, 서클 디테일의 퍼프 소매 맨투맨 티셔츠 등이 평면적 형태와 볼륨의 조화를 극적으로 완성시켰다. 직선에 볼륨감을 불어넣는 것 역시 화려한 기교가 아닌, 종이 접기 같은 정직한 방식. 인상적이었던 것은 큰 서클 디테일의 티셔츠와 베스트! 서클을 비롯해 삼각형, 육각형 같은 도형 디테일이 코튼과 실크, 울 소재 의상에서 다양하게 활용되었다. “저는 언제나 주변의 사람과 사물에서 아이디어를 얻어요. 그런 아이디어들을 모아 지난 시즌 컬렉션을 연장하거나 진화시킨다는 마음으로 다음 컬렉션을 준비하죠.” 그녀는 2010 S/S 패션 키워드를 ‘느슨한 볼륨(Relaxed Volume)’, ‘흐릿한 색채(Fogged Color)’, ‘인체 환경 공학적인 셰이프(Ergonomic Shape)’라고 말했다. 이번 컬렉션에는 이 트렌드가 모두 담겨 있었다. 모든 작업이 ‘지난 작업의 연장이나 발전 과정’이라는 설명처럼, 이번 컬렉션도 트렌디함 보다 ‘송자인’만의 이미지가 강했다. 모델만이 입을 수 있는 머나먼 세계의 옷이 아닌, 친근함과 소년과 소녀처럼 모호한 경계에 서있는 단순한 듯 특별함은 진화된 형태로 표출되고 있었다. 이번 작품들은 지난 9월 파리에도 소개되었다. ‘제인 바이 제인 송’이 ‘제인송’이라는 이름으로 파리 컬렉션에 초대된 것. 이제 그녀는 한 단계 높은 목표를 설정했다. “많은 여성들이 보다 자유롭고 자연스러운 아름다움을 만들어내고 그것으로 인해 자아를 찾을 수 있을만큼 영향을 주는 디자이너가 되고 싶어요. 그러기 위해 완성도를 더 높여 안정된 패션 하우스를 만드는 것이 꿈입니다.” 에디터 / 이숙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