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 S/S Seoul

Designer
close
미스지컬렉션
전체 컬렉션 보기
    2010 S/S Seoul 서울 패션위크 Miss Gee Collection
    100

    2010 S/S Seoul미스지컬렉션 (Miss Gee Collection)

    이번에도 화려한 색채와 패턴, 여성스러운 실루엣이 미스지 컬렉션의 런웨이를 지배했다. 지춘희는 이번 쇼를 ‘클래식 시티룩’, ‘현대적인 페미니즘 감성’이라는 문장으로 요약했다. 소매가 부풀려진 블라우스와 베스트의 매치, 피트 앤 타이트 실루엣으로 강조한 여성스러움, 소녀다운 프린트 원피스 등에서 그녀만의 여성스러운 시그너처를 느낄 수 있었다. 동시대적 트렌드 반영한 룩도 눈에 띄었는데, 어깨가 으쓱한 재킷과 하렘 팬츠 등이 대표적인 예다. 컬렉션 초반에 등장한 트라페즈 라인의 봄 코트와 트렌치코트 등 아웃터가 눈에 띄었는데, 트렌치는 짧은 ‘드롭트 롤업 슬리브’ 디테일을 곁들이거나, 크링클 처리된 리넨을 사용해 지춘희만의 고유한 여성스러움을 부각시켰다. 맥시 원피스와 미니 원피스를 레이어드하고 리넨과 가죽이 섞인 부츠나 레이스업 부츠를 매치한 룩도 관객들을 사로잡았다. 이 아가씨들은 요즘 트렌드의 관점에서 볼 때 ‘보헤미안 걸’처럼 보이기도 했다. 그린, 블루, 오렌지, 레드 등의 컬러 팔레트를 기본으로 창백한 느낌의 색채까지 이어졌으며, 이국적인 패턴들이 눈을 즐겁게 했다. 또 스팽글로 장식된 원피스와 팝 아트 시리즈는 키치적이었다. 한편, 피날레는 비비드 컬러와 레이스 아이템이 주를 이뤘는데, 반복적인 레이스 패턴은 리듬감을 부여하기도 했다. 이번 컬렉션의 또 다른 특징은 과장된 액세서리들이다. 앵두나 털실로 된 코사지들은 ‘소녀의 감성’을 보여주기에 더없이 제격이었다. 또 몇 시즌 째 주목 받고 있는 볼드한 주얼리들도 눈에 띄었다. 지춘희는 액세서리들이 여행에서 비롯되었다고 설명했다. “한국의 아름다운 곳을 많이 보고 직접 걸어 다녔죠.” 조약돌이나 나뭇가지 모양의 주얼리 등을 보며 여행 마니아인 지춘희의 여정을 짐작해 보는 재미가 있었음은 물론이다. 에디터 / 이희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