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 F/W Millan

Designer
close
펜디
전체 컬렉션 보기
    2010 F/W Millan 레디 투 웨어 Fendi
    100

    2010 F/W Millan펜디 (Fendi)

    이번 시즌 펜디 만큼 ‘파리지엔 시크’를 멋지게 소화해낸 컬렉션이 또 있을까? 중년 부인들에게 부의 상징으로 통하는 펜디의 모피 아이템들마저 그랬으니 말이다. 쇼는 그레이와 블랙 모피가 패치워크 된 화이트 가죽 코트로 시작해 스윙 코트와 니랭스 플레어 스커트 등 눈에 익은 클래식한 분위기의 의상들로 나아갔다. 그레이와 화이트?베이지?네이비?카키?겨자 빛으로 이어지는 세련되고 베이식한 컬러 팔레트가 등장했으며, 다양한 기법으로 가공된 모피와 투박한 울 소재들, 그리고 눈에 익은 사각 스트랩 핸드백은 빈티지해 보였지만 고급스러웠다. 그렇다고 라거펠트가 럭셔리를 포기한 채 실용성 쪽으로만 기운 건 아니었다. 모피의 명가답게 컬러와 종류가 다른 모피들을 패치워크한 매혹적인 코트, 안쪽에 염소털을 장식한 세련된 케이프, 그리고 짧게 깎은 모피 소재의 우아한 이브닝 드레스들이 등장했다. 게다가 이 모든 것들은 앞코에 고무 장식이 들어간 스포티한 슈즈들과 스타일링되었으니, 이보다 더 ‘쿨’ 해 보일 수 있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