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 F/W Paris

Designer
close
발망
전체 컬렉션 보기
    2010 F/W Paris 레디 투 웨어 Balmain
    100

    2010 F/W Paris발망 (Balmain)

    발맹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사는 이번에도 크리스토퍼 데카르넹이 로큰롤과 팝 뮤지션에서 비롯된 비슷한 컬렉션을 또다시 선보이느냐는 것! 결론부터 내리자면 역시 비슷했지만, 훨씬 사치스럽고 고급스러웠다! 로큰롤을 기본으로 했지만 이번엔 루이 16세 바로크풍이 가미됐고, 팝스타 스타일이 등장했지만 ‘퍼플레인’ 시절의 프린스였기 때문이다. 골드와 세퀸, 브로케이드와 라메, 프록 코트와 판탈롱 수트가 반복됐고, 프린지와 체인 디테일이 디자이너 고유의 아이덴티티를 위해 보조적으로 쓰였다. 쇼는 빅 숄더의 퍼플 컬러 모피 코트로 시작됐고, 자카드 프록 코트로 이어지더니, 몸에 꼭 끼는 브로케이드 판탈롱 수트(톰 포드의 구찌 시절이 살짝 떠올랐다)와 레오파드 송치 코트와 재킷, 골드 스티치 팬츠 수트, 골든 터치 장식 재킷이나 드레스들로 나아갔다. 그의 시그니처 아이템인 테니스공 어깨 재킷이나 스팽글 미니 드레스가 없었냐고? 물론 많았다. 다만 테니스공 어깨 재킷은 블랙이 아닌 반짝이는 골드 브로케이드 소재로 등장했고, 스팽글 미니 드레스는 미다스의 손을 거친 것처럼 골드로 번쩍였다. 결국 너덜너덜해진 지난 시즌보다 고급스럽고 사치스러워졌다는 이야기. 그로 인해 가을 컬렉션이 더더욱 비싸질 것임은 두말 하면 잔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