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 F/W Paris

Designer
close
하이더 아크만
전체 컬렉션 보기
    2010 F/W Paris 레디 투 웨어 Haider Ackermann
    100

    2010 F/W Paris하이더 아크만 (Haider Ackermann)

    하이더 아커만의 시그니처 룩을 스타일화로 그린다면 길쭉하고 수려한 선이 기본이 돼야 한다. 몸에 꼭 맞는 가죽이나 스웨이드 소재의 재킷과 조끼, 인어공주처럼 늘씬하게 바닥에 미끄러지는 스커트는 단숨에 하이더 아커만을 패션의 새로운 서정시인으로 만들어놨다. 이제 그에게 우리가 기대하는 건 상업적인 면과 창의적인 면 두 가지다. 이번 컬렉션에서 아커만은 갈색 붓터치처럼 목을 드라마틱하게 감싸는 칼라, 리드미컬한 페플럼을 더해 옷을 하나의 모빌 같은 예술품으로 보이도록 착시현상을 선사했다. 또 스티치를 일률적으로 잔뜩 박아 넣은 누빔 가죽과 스웨이드, 총알을 맞은 듯 구멍이 숭숭 뚫린 가죽 레이스 등은 디자이너가 이번 컬렉션을 위해 얼마나 공을 들였는지 깨닫게 하는 부분이었다. 그런가 하면, 후반부에는 데이웨어용으로 적절한 수직실크로 된 팬츠 수트나 잘 빠진 코쿤 형태의 코트들이 등장해, 쇼를 관람하는 바이어들과 기자들에게 ‘이것도 저것도 다 사고 싶도록’ 충동질했음은 물론이다. 전체적으로 조형적인 아름다움을 발산하는 이번 컬렉션은 패션계에서 같은 군으로 묶이는 디자이너들과 비교할 때 다음과 같은 결론을 내리게 했다. 릭 오웬스보다 성스러웠고, 갸레스 퓨보다 철학적이었으며, 선배인 앤 드멀미스터보다 모던하고 파워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