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 F/W Paris

Designer
close
까사렐
전체 컬렉션 보기
    2010 F/W Paris 레디 투 웨어 Cacharel
    100

    2010 F/W Paris까사렐 (Cacharel)

    밝고 화사하지는 않았지만 잔잔한 꽃무늬가 런웨이를 향기롭게 수놓았던 까샤렐은 옷의 형태와 소재에 대해 고민한 흔적이 곳곳에 보였다. 디자이너인 세드릭 샤를리에는 우선 어깨선이 한 뼘 정도 내려간 돔 실루엣의 코트, 밑단으로 점점 내려갈수록 속살이 은은하게 비치는 블랙 원단, 벨벳 같은 느낌의 소재들을 선보였다. 도톰한 소재로 만든 미니멀한 코트들은 소녀들의 몸에서 살짝 뜬 형태를 띠며 부피가 큰 패딩과는 또 다른 따스함을 선사할 듯했고, 헴라인에 꽃 프린트의 속치마가 슬쩍 드러나는 블랙 드레스는 까샤렐의 주 고객층인 10대와 20대 초반 여성들에게 과장되지 않는 발랄한 느낌을 선사하기에 그만이었다. 적당한 길이의 플리츠 스커트들과 오묘한 컬러의 프린트 의상들이 납작한 옥스포드화와 함께 잘 어우러졌던 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