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 F/W Paris

Designer
close
드리스 반 노튼
전체 컬렉션 보기
    2010 F/W Paris 레디 투 웨어 Dries Van Noten
    100

    2010 F/W Paris드리스 반 노튼 (Dries Van Noten)

    샹들리에와 대리석으로 치장된 바로크 양식의 파리 시청 건물에서 열린 드리스 반 노튼의 컬렉션은 아이러니하게도 남성복에서 영감을 받은 실용적인 의상들로 가득했다. 편안해 보이는 밀리터리 느낌의 카키 조퍼스 팬츠, 트렌치코트, 클래식한 남성 원단을 사용한 핀스트라이프 재킷(밀리터리 원단이 소매 부분에 사용된)과 팬츠 수트, 풀스커트와 매치된 테일러드 재킷 등을 보자 남성복 패션쇼에 와 있는 듯 착각에 빠질 정도였다. 거기에 알렉산더 왕이 떠오르는 스웨트 소재가 더해지자 스포티즘과 밀리터리, 매니시에 이르기까지 이번 시즌 핫 트렌드가 런웨이에 일렬로 나열된 느낌. 하지만 그는 내추럴한 믹스 앤 매치의 대가답게 서로 어울릴 것 같지 않는 소재와 트렌드의 조합을 차분하고 침착하게 매치했다. 예를 들어 새틴 롱 드레스에 박시한 스웨트 톱을 입거나 밀리터리 셔츠 위에 그레이 스웨트 풀오버를 덧입거나 하는 방식으로 말이다. 쇼 막바지에는 화려한 프린트의 새틴 아이템이 쏟아져 나왔지만 이번 시즌은 대충 묶은 헤어 스타일에 ‘밀리터리’가 대세라는 명백한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