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 F/W Paris

Designer
close
샬라얀
전체 컬렉션 보기
    2010 F/W Paris 레디 투 웨어 Chalayan
    100

    2010 F/W Paris샬라얀 (Chalayan)

    후세인 샬라얀의 가을 컬렉션을 단적으로 묘사하자면 바로 이것. 최첨단 테크놀로지를 이용한 판타지 퍼포먼스는 잠시! 현실적으로 좀더 현실적으로! 큼지막한 코트를 입은 오프닝 모델 카르멘 카스는 어린 딸이 아빠의 겨울 코트를 입고 잠깐 동네 슈퍼마켓으로 심부름 가는 듯 보였다. 양말에 푸마의 러닝화를 신었으니 더 그래 보일 수밖에. 테일러드 재킷들은 주로 큰 코트를 중간에서 싹둑 잘라낸 듯한 디자인이었다. 그래서 재킷 밑단에 아슬아슬하게 단추가 달리는 식. 현실적인 운동화 위로 밑단을 접어 올린 물 빠진 진 팬츠들은 많은 사람들의 옷장에 몇 년째 보관된 옷들처럼 친숙해 보였다. 그렇다고 샬라얀이 판타지에서 완전히 손을 놓은 건 아니었다. 이세이 미야케풍의 자잘한 플리츠의 옷감을 모델의 머리끝부터 무릎까지 사선으로 돌돌 만 드레스는 사이버 미라를 떠올리게 했다. 이런 옷들이 잠시 쇼를 관통한 뒤 현실 세계로 돌아왔다. 플리츠는 맨투맨 티셔츠나 화이트 셔츠의 어깨에 이어져 있었고, 카멜색 아우터, 테일러드 팬츠 등은 모두 퍼포먼스를 통해 보여지기 위한 옷이 아닌, 입기 위한 옷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