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 F/W Paris

Designer
close
비비안 웨스트우드
전체 컬렉션 보기
    2010 F/W Paris 레디 투 웨어 Vivienne Westwood
    100

    2010 F/W Paris비비안 웨스트우드 (Vivienne Westwood)

    비비안 웨스트우드의 자신감은 날이 갈수록 더하면 더했지 지칠 줄 모르고 있다. 〈캐러비안의 해적〉의 등장인물처럼 분장한 콧수염을 단 남장 여인들이 나오더니, 종이 왕관을 쓴 어린 왕자가 나타났고, 북구의 집시들에 이어 넝마를 뒤집어 쓴 부랑아들이 우쭐대며 등장했다! 웨스트우드의 이번 컬렉션은 혼돈 그 자체였다. 바람 빠진 풍선 같은 바지, 엉덩이가 축 처진 팬츠 수트, 깨진 유리 파편이나 타일 조각을 이어 붙인 듯한 드레스, 사람 얼굴이 프린트된 큼지막한 바지, 커다란 옷감으로부터 본을 뜨다가 만 듯한 오페라 장갑 등이 ‘바로크 그런지’라 이름 붙일 만한 혼돈을 완성했다. 그렇다고 마냥 정신산란함으로 끝난 건 아니었다. 웨스트우드의 모험심과 위험함이 그 어느 때보다 강력하게 표현됐다. 모든 건 평소보다 두 배로 과장됐다. 옷의 가장자리 선들은 거침없이 뻗어나갔고, 가방들 역시 매머드 사이즈로 커졌다. 또 강렬한 블루와 오렌지, 메탈릭한 핑크 등 뻔뻔할 만큼 도드라진 컬러 팔레트 역시 20대 디자이너들이 보면 주눅이 들만큼 인상적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