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S/S Paris

Designer
close
디올 옴므
전체 컬렉션 보기
    2011 S/S Paris 맨즈 컬렉션 Dior Homme
    100

    2011 S/S Paris디올 옴므 (Dior Homme)

    흑백의 선명한 컬러 콘트라스트, 극대화한 볼륨 그리고 물 흐르듯 유연한 라인. 이번 시즌 디올 옴므는 이 세 가지로 요약할 수 있다. 추상적인 주제를 선호하는 크리스 반 아쉐는 평소처럼 모호한 암시를 보였으나 결론적으로는 블랙, 미니멀리즘 그리고 루즈핏을 기조로 한 배리에이션이라고 할 수 있다. 명확한 자기 컬러와 소신. 그럼에도 에디 슬리먼의 아우라가 너무 강했던 탓일까. 여전히 크리스의 루즈 팬츠보다는 에디의 초절정 슬림 수트를 그리워하는 이들이 많으니 말이다. HISTORY 디올 옴므의 역사는 곧 에디 슬리먼이라는 언급을 피할 수 없다. 반세기 이상의 역사를 여성복과 쿠튀르에만 쏟아온 디올 하우스는 그로 인해 남성복을 만들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그는 2000년 데뷔와 동시에 부드럽고 섬세한 남성복을 내놓아 패션계에 강력한 센세이션을 일으켰다. 지금은 크리스 반 아쉐가 하우스를 이끌고 있으나 소프트했던 에디 슬리먼에 비해 강하고 정교하다는 평을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