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S/S Paris

Designer
close
지방시
전체 컬렉션 보기
    2011 S/S Paris 맨즈 컬렉션 Givenchy
    100

    2011 S/S Paris지방시 (Givenchy)

    구조적인 테일러링을 통해 성스러운 고딕 분위기를 연출하는 것은 리카르도 티시의 타고난 재능이다. 블랙과 화이트의 선명한 컬러 대비와 입체적인 커팅은 암흑의 시대로 불렸던 중세를 그대로 담고 있다. 순수와 욕망이 공존했던 당대 인간의 내면을 메타포적으로 나타내기 위해 화이트 레이스와 애니멀 프린트를 동시에 런웨이에 올렸다. 사라져가던 패션 하우스를 기사회생시킨 리카르도 티시에게 영감의 원천이란 역사를 되짚어 보는 것이다. HISTORY 1952년에 창업한 위베르 드 지방시는 1995년까지 직접 하우스를 이끌며 오드리 헵번, 재클린 케니디 등 당대 유명인사들의 편애를 받는 쿠퀴르 하우스로 성장했다. 지방시가 세상을 떠난 후 갈리아노, 알렉산더 맥퀸 등 세인트마틴 출신의 스타급 디자이너들이 하우스를 맡았으나 오히려 정체성의 혼란이라는 비평을 받았다. 현재 디렉터인 리카르도 티시는 감각적이고 로맨틱한 터치로 하우스 역사상 가장 전지적인 인물로 평가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