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S/S Millan

Designer
close
마르니
전체 컬렉션 보기
    2011 S/S Millan 레디 투 웨어 Marni
    100

    2011 S/S Millan마르니 (Marni)

    콘수엘로 카스틸리오니의 마르니 컬렉션에서 빠질 수 없는 것 네 가지는? 스포츠와 프린트와 플랫 슈즈와 액세서리? 딩동댕! 이번 컬렉션도 예외는 아니었다. 언제나처럼 여러 프린트가 믹스되어 등장했고, 플랫 슬리퍼 샌들을 신었고, 컬러풀한 목걸이들을 걸었고, 하나같이 모자를 쓰고 나왔다. 그렇다면 이번엔 어떤 스포츠일까? 그건 어린아이라도 맞힐 수 있었다. 바로 스킨스쿠버! 컬러 블록의 스포츠 저지 아이템들이 프린트와 뒤섞여 등장했는데, 아래는 무릎 길이의 스킨스쿠버용 레깅스로 거의 통일돼 있었다. 거기에 부드러운 가죽으로 된 수영모까지! 하지만 간혹 이해할 수 없는 조합도 있었다. 출렁이는 물결을 상징하는 듯 러플이 요란한 하와이안 프린트 아이템 한가운데나 헴라인에 들어가 있었는데, 날씬한 팔등신 모델들이 입어도 괴상한 프로포션을 연출했다. 허벅지 안쪽 부분을 동그랗게 오려 다른 컬러를 댄 요란스러운 스트라이프 팬츠도 우습긴 마찬가지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쇼는 언제나 그렇듯 물 흐르듯 매끄러웠고, 스포티하면서도 요란한 아이템들을 매치시키는 카스틸리오니의 스타일링 솜씨 또한 여전했다. 특히 전반부를 장식한 구멍이 뻥뻥 뚫린 얇은 가죽 아이템들과 아주 예쁜 컬러의 가죽 재킷과 스커트, 원피스등은 마르니 마니아의 머스트 바이 아이템으로 손꼽힐 만했다. 쇼는 밀라노를 관통하는 트렌드와는 거리가 있었지만, 열성적인 마르니 팬들이라면 열심히 쇼핑 리스트를 작성하며 매장에 옷이 깔릴 날만 손꼽아 기다리지 않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