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S/S Seoul

Designer
close
로리엣
전체 컬렉션 보기
    2011 S/S Seoul 서울 패션위크 ROLIAT
    100

    2011 S/S Seoul로리엣 (ROLIAT)

    디자이너 홍승완이 오랜만에 서울 컬렉션 무대에 등장했다. 그것도 ‘홍승완 표’ 뉴 브랜드 ‘Roliat’으로 말이다. 2009년 일본에 론칭한 로리엣은 비스포크 형태의 모던 클래식 라인으로 ‘테일러(Tailor)’란 단어를 역순으로 변형한 것. 2011년 S/S 서울 컬렉션을 통해 처음으로 공개되는 로리엣은 남성과 여성 라인을 동시에 선보였다. “몽유도원도처럼 이탈리아 남부에서 상상의 섬으로 불리는 ‘몽지벨로’에서 영감을 얻었습니다. 사람들은 이 섬을 동경하고 사랑합니다. 이곳의 따사로운 햇살과 황홀한 풍경, 소박하지만 감미로운 색감을 컬렉션에 담았습니다.” 디자이너 홍승완의 설명이다. 강렬한 햇살에 바랜 자연스러운 컬러 팔레트는 아이보리, 베이지 등 뉴트럴 컬러로 채워졌다. 물 흐르듯 유연한 재킷과 가벼운 소재의 셔츠, 넉넉한 실루엣의 팬츠 등으로 이루어진 남성 라인은 담백하면서 세련된 세미 캐주얼 룩을 완성해냈다. 레이스 장식이 덧대어진 풀 스커트와 재킷을 매치한 여성 라인은 한층 로맨틱하고 우아했다. 이번 컬렉션에서 빼놓을 수 없는 아이템은 바로 파나마 햇. 런웨이에 등장한 파나마 햇은 전반적인 컬렉션의 분위기를 여유롭게 바꿔놓는 키 아이템으로 작용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