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S/S Seoul

Designer
close
카루소
전체 컬렉션 보기
    2011 S/S Seoul 서울 패션위크 CARUSO
    100

    2011 S/S Seoul카루소 (CARUSO)

    이번 카루소의 컬렉션에 대해 디자이너 장광효가 말한다. “옛날에는 옷에 심오한 철학을 담고, 표현하기도 했습니다. 지금은 이미 많은 경험을 한 뒤라 나와 내 친구가 평범하게 입을 수 있는 옷, 그러나 멋은 살아 있는 그런 옷을 만들고 싶었습니다.” 그가 제시한 아이템은 ‘서머 트렌치와 화이트 리넨 수트, 턱시도 셔츠’. “기본적인 아이템에서 소소한 아이디어로 재창조해내고 이를 토대로 컬렉션을 준비하는 과정이 무척 재미있었습니다.” 그래서일까? 카루소의 런웨이는 그리 튀지 않으면서도 편안하고 세련된 룩들로 채워졌다. 모델들은 모두 독특한 은색 헤어스타일로 등장했고, 런웨이에 눈부신 조명을 놓아 화사한 빛을 강조했다. 독특한 점은 레인 부츠를 활용한 것. 일례로, 화이트 트리밍의 네이비 재킷에 화이트 쇼츠를 매치한 후 블랙 레인 부츠로 독특한 믹스 매치를 선보였다. 그뿐이 아니다. 블랙 재킷에 화이트 턱시도 셔츠를 입고 보타이를 맨 다음 레인 부츠를 매치하기도 한다. 독창적인 스타일링은 더 있다. 라이트한 그레이 수트에는 고무신을 연상시키는 러버 슈즈를 매치하고, 스포티한 점프수트엔 톡톡한 블랙 베스트를 믹스했다. 마지막 피날레를 장식한 건 우비를 연상시키는 듯한 바스락거리는 아우터. 레드 컬러부터 옐로, 블랙 등 다채로운 아우터를 걸친 모델들이 런웨이를 활보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