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S/S Seoul

Designer
close
최범석
전체 컬렉션 보기
    2011 S/S Seoul 서울 패션위크 General Idea
    100

    2011 S/S Seoul최범석 (General Idea)

    이번 시즌 디자이너 최범석은 ‘느림의 미학’을 런웨이 곳곳에 담았다. 그는 빠르게 지나가는 트렌드와 새로운 것을 선보여야 한다는 고정관념을 완벽히 배제한다. “컬렉션을 준비하면서 ‘천천히 가보자’라는 생각만 했습니다. 쉴 새 없이 앞만 보고 달려와보니 정작 패션을 처음 시작했을 때의 향수와 잔잔한 설렘을 잃어가고 있더군요.” 이번 컬렉션을 준비할 때 그는 한 치의 망설임도 없이 동대문을 떠올렸다. “초창기 그곳을 터전 삼아 일할 때를 생각하면서 디자인했습니다. 당시 즐겨 사용한 코튼을 주요 소재로 활용하고, 밀리터리와 빈티지 스타일, 그리고 좋아하는 컬러를 주로 사용했습니다.” 메인 컬러는 베이지와 카키, 블랙 등의 다크한 컬러가 주를 이루고 레드와 스카이 블루, 화이트 컬러로 포인트를 가미했다. 화이트 컬러로 무장한 스포티 점퍼와 쇼츠에 레드 슈즈를 신고, 스트라이프나 체크 패턴을 활용해 경쾌한 캐주얼 룩을 연출했다. 핵심 아이템은 그래피티 판초. 엉덩이를 덮을 만큼 큼지막한 실루엣의 판초는 ‘Slow’, ‘Blurry’, ‘Color’ 등 그가 좋아하는 단어를 직접 낙서하듯 그려 넣은 것. 짙은 선글라스에 쇼츠를 입고 그래피티 판초를 두른 모델들이 제너럴 아이디어의 피날레를 화려하게 장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