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S/S Seoul

Designer
close
도미닉스 웨이
전체 컬렉션 보기
    2011 S/S Seoul 서울 패션위크 Dominic's Way
    100

    2011 S/S Seoul도미닉스 웨이 (Dominic's Way)

    컬렉션의 테마는 ‘Unstable Stability’. 즉 불안정한 안정이다. 디자이너 송혜명의 런웨이는 온통 거칠고 투박한 남자들로 가득했다. 마치 영화 <캐리비안의 해적>에서 튀어나온 듯한 모델들은 짙은 스모키 메이크업을 하고 부스스한 헤어스타일로 런웨이를 활보했다. “불안정하지만 그 모습이 오히려 안정되고 자연스러워 보일 수 있도록 연출했다. 그로테스크한 이미지나 영화 등에서 영감을 얻어 불안정한 스타일을 내 방식으로 풀어냈다”고 설명했다. 루스한 블랙 톱에 스키니 데님 팬츠와 심플한 롱 부츠는 이번 시즌 도미닉스 웨이의 대표적인 키 룩이라 할 수 있다. 모델들은 부스스한 헤어스타일에 블랙 헤드밴드를 하고 술에 취한 듯 비틀거리며 캣워크를 떠났다. 어떤 모델은 짧은 크롭트 재킷에 블랙 롱 니트와 블랙 스키니 진을 매치한 후 부츠를 신기도 했다. 때론 블랙의 가죽 트렌치 코트에 스키니 진을 입고 롱 부츠를 매치해 그런지한 분위기를 연출하기도 했다. 포인트 컬러는 눈부신 퓨어 화이트. 머리부터 발끝까지 화이트 컬러로 통일하거나 화이트 가죽 재킷에 블랙 스키니 진을 매치하는 등 두 가지 컬러 대비를 활용해 강렬한 룩을 연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