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S/S Seoul

Designer
close
엠비오
전체 컬렉션 보기
    2011 S/S Seoul 서울 패션위크 MVIO
    100

    2011 S/S Seoul엠비오 (MVIO)

    한상혁의 쇼는 늘 뭔가를 기대하게 만든다. 재기 넘치는 아이디어와 특유의 위트로 쇼장을 들썩이게 한다. 이번 컬렉션도 예외는 아니다. “내 청춘의 키워드는 ‘사람’과 ‘사랑’이다. 그때로 돌아가서 하고 싶은 일이 뭘까를 생각해보았다. 그랬더니 자전거 외에는 타보지 않았던 모터사이클, 승마 등이 떠오르더라.” 컬렉션을 관통하는 키워드는 ‘Riding’. 그는 결국 모터사이클 라이딩 클럽을 가상으로 만들었다. 이 모티브는 스카프로, 혹은 티셔츠로 활용되었고, 다양한 룩들은 댄디한 소년을 연상케 했다. 첫 시작은 양쪽 포켓 장식이 인상적인 더블 브레스티드 수트. 짧은 헤어스타일에 둥근 뿔테 안경을 끼고 타이와 타이 핀까지 빼놓지 않은 단정한 학생의 모습이었다. 브리프케이스를 변형한 백팩은 자칫 밋밋해 보이는 수트 룩에 생동감을 더했고, 경쾌한 체크 셔츠와 세련된 가죽 재킷은 단조로운 캐주얼 룩에 방점을 선사했다. 특히 하얀 모자를 쓰고 망토처럼 스카프를 두른 모델들이 ‘Mvio Riding Club’이 새겨진 깃발을 들고 런웨이를 걷는 장면은 디자이너 한상혁의 감춰둔 위트를 발견할 수 있는 대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