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S/S Paris

Designer
close
셀린
전체 컬렉션 보기
    2011 S/S Paris 레디 투 웨어 Céline
    100

    2011 S/S Paris셀린 (Céline)

    피비 파일로에 의해 패션의 질서가 바뀐 건 모두가 인정한다. 클린과 미니멀리즘의 결합인 클리니즘으로 비롯된 셀린 쇼는 이제 초미의 관심사다. 쇼장 바깥은 네이비와 카멜, 박스백과 러기지백으로 치장한 여성들이 무리지어서 있었다. 현실에서는 셀린의 승리! 쇼장 안은? 네이비와 블랙의 난이도 높은 컬러 매치는 화이트와 크림으로 대치됐다. 여기에 오렌지가 알싸한 맛을 더했다. 놀라운 건 은근하게 에스닉 터치를 끼워 넣었다는 사실! 마라케시 카펫의 직조방식을 따와 조끼와 코트를 만들어 미니멀리즘에 흐트러짐을 더한 것. 특히 카프탄이나판초, 턱시도 셔츠 등은 오버 사이즈로 제작되어 미니멀리즘에 결핍된 편안함을 보충했다. 셀린을 통해 새로운 기대를 갖게 된 팬츠는? 남성복처럼 낙낙하게 떨어지는데다 노출 지퍼가 인상적이었고, 가끔 초콜릿빛 가죽 톱과 짝을 맞췄다(블루 코튼 셔츠는 셀린 헤리티지를 근원으로 둔 초콜릿빛 가죽 치마와). 또 그린과 블루의 직선매치는 물론 이슬람 문양에서 따온 프린트가 활기를 더했다. 이런 옷들은 볼륨감 넘치는 몸매보다 가슴과 엉덩이가 납작해도 잘 어울릴 듯했다. “‘페스티벌’보다 ‘프리덤’을 전하고 싶었지만, 페스티벌적인 요소도 없진 않아요.” 다들 예상했던 성공적인 쇼를 끝낸 뒤 그녀의 얘기처럼 여자들을 열광시킬 셀린 페스티벌은 또 시작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