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S/S Paris

Designer
close
끌로에
전체 컬렉션 보기
    2011 S/S Paris 레디 투 웨어 Chloé
    100

    2011 S/S Paris끌로에 (Chloé)

    클로에 출신들에게 무슨 일이? 피비 파일로는 연타석 홈런을 날리고 있지만, 맥카트니는 단물이 빠진 느낌이었고, 클로에를 이끄는 한나 맥기본은 뭔가 잘못 짚었다. 70년대생이자 미니멀 트리오 가운데 한 명인 맥기본의 이번 쇼가 어디서부터 잘못된 걸까. 컬렉션의 절반은 지난 시즌 셀린, 나머지 절반은 발레리나. 화이트와 화이트를 이은 옷차림이나 깃이 없는 원색의 코트는 완성도 높은 미니멀리즘을 보여줬고, 가죽 톱과 우븐 스커트의 귀퉁이를 연결시켜 질감의 대비를 보여준 것 역시 나무랄 데는 없었다(클로에 선배의 두 시즌 전 시도와 비슷했어도). 또 맥기본식 클로에의 대표 아이템이 된 트레이닝 팬츠의 가죽 쇼츠 버전 역시 응용력을 보여줄 만했다. 그러나 튀튀 스커트는 물론 덧버선은 뜬금없었다. 게다가 두 가지 테마가 자연스럽게 어우러지는 것도 아니었다. 그녀의 또 다른 대표 아이템인 판초를 다룰 수 없어 맥이 빠졌던 걸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