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S/S Paris

Designer
close
꼼 데 가르송
전체 컬렉션 보기
    2011 S/S Paris 레디 투 웨어 Comme des Garçons
    100

    2011 S/S Paris꼼 데 가르송 (Comme des Garçons)

    꼼 데 가르쏭의 레이 카와쿠보는 쇼에 대해 구구절절 설명하지 않는다. 이번에도 마찬가지. “다중인격, 그리고 모든 게 뒤집어진!”이라고 건넨 후 입을 굳게 닫아버렸다. 수수께끼 같은 그녀의 힌트는 쇼가 시작된 뒤 이해할 수 있었다. 네 개의 소매가 달린 코트와 재킷을 스커트로 입은 모델들은 카와쿠보식 다중인격 신드롬에 빠진 듯했다. 등 뒤에 두 벌의 재킷이 달린 재킷(돌려 입을 수 있도록 만들어졌다)이나 드레스 위에 다시 드레스 두 개를 이은 듯한 커다란 스카프를 두른 모델들은 아침에 어떤 옷을 입어야 할지 몰라 손에 잡히는 대로 걸친 듯 보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모두 비현실적인 우아함을 지니고 있었다. 줄리앙 디스가 탄생시킨 금방이라도 바람에 날아갈 듯한 헤어 피스들도 한몫 했다. 하지만 눈 앞에 펼쳐지는 카와쿠보식 패션 심리극의 해답을 찾으려는 듯 쇼에 집중했던 관객들도 샴 쌍둥이처럼 같은 옷을 연결시켜 입은 모델들이 나오자, 그만 포기한 듯 실소를 터뜨릴 수밖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