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S/S Paris

Designer
close
하이더 아크만
전체 컬렉션 보기
    2011 S/S Paris 레디 투 웨어 Haider Ackermann
    100

    2011 S/S Paris하이더 아크만 (Haider Ackermann)

    토요일 아침에 열린 하이더 아커만의 쇼는 피곤에 찌든 기자들의 원기를 200%재충전시킨 쇼였다. 시작은 바이커 재킷. 지겹게 봐왔던 이 아이템을 메탈 지퍼와 가죽 스트랩으로 새롭게 변화시킨 그는 플리츠, 컷아웃, 파자마 스타일이 혼합된 이브닝웨어로 쇼를 발전시켰다. 무엇보다 달라진 건 컬러! 늘 모노톤의 그림자 속에 숨어 있던 그가 블루, 레드, 옐로 등 컬러 세계에 눈을 돌렸다. 눈이 시릴 정도로 푸른 원색솔리드 블루의 우아하기 그지없는 롱 플리츠 드레스가 등장하자, 그가 원했던 “모두의 시선을 빼앗는 여성”이 탄생한 듯했다. 태권도 도복을 묶는 것처럼 질끈 묶은(아주 여러 방식으로) ‘끈’ 장식들은 전체적으로 모델들을 우아하면서도 강하게 보이게 했다(일본 관객들은 이 대목에서 “기모노! 기모노!”라며 호들갑을 떨었지만). 물론 매혹적인 이브닝웨어로 가득했던 컬렉션 속에는 아주 멋진 데이웨어들도 곳곳에 숨어 있었다. 날렵한 턱시도 팬츠, 짧은 재킷, 새틴 쇼츠 등등. 후반부에 부드러운 선율의 ‘Love Me Tender’가 흘러나올 때쯤 되자, 관객들은 이 놀랍도록 세련된 컬렉션과 그만 사랑에 빠져버릴 수밖에 없었다. 하이더 아커만을 파리의 메이저 디자이너 중 한 명으로 등극시켜줄 만한 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