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S/S Paris

Designer
close
이세이 미야케
전체 컬렉션 보기
    2011 S/S Paris 레디 투 웨어 Issey Miyake
    100

    2011 S/S Paris이세이 미야케 (Issey Miyake)

    규칙적인 주름 속에 한쪽 눈동자가 프린트된 원피스를 통해 다이 후지와라는 뭘 보여주고 싶었던 걸까. 커다란 은색 스팽글? 와플 같은 플리츠? 봄 트렌드인 겹쳐 입어서 속이 미묘하게 보이는 효과? 여기까지는 일관성이 있고 볼 만했다. 그러나 바구니 조직을 확대한 프린트가 나오자 관객의 시선은 당황한 빛이 역력했다. 뒤이어 나온 현란한 프린트 역시 짧은 시간 안에 볼거리를 남발하고 있었다. 위험한 고비를 지나 후지와라가 마련한 시각적 요소들이 흑백으로 바뀔 때쯤, 그가 보여주고 싶었던 것들이 안정궤도로 들어왔다. 특히 미야케의 전매특허인 마이크로 플리츠로 된 화이트 팬츠 수트는 익숙함에도 불구하고 하우스의 방향성을 제시하기에 좋았던 룩! 랑방, 와타나베, 고티에 등이 아코디언 플리츠보다 더 잘게 쪼갠 플리츠 소재의 옷감에서 아이디어를 빌린 시즌에, 이 하우스는 유행의 일각에서 의미 있는 볼거리를 줄 뻔했으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