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S/S Paris

Designer
close
준야 와타나베
전체 컬렉션 보기
    2011 S/S Paris 레디 투 웨어 Junya Watanabe
    100

    2011 S/S Paris준야 와타나베 (Junya Watanabe)

    시적인 아방가르드, 평범한 주제의 파격적이고도 서정적인 실험정신에도 불구하고 준야 와타나베쇼에서 지적할 점을 굳이 꼽자면? 옷이 많다는 것, 그래서 한 가지 주제를 너무 강요한다는 것! 그런데도 스트라이프와 플리츠 시즌을 맞아 해군을 주제로 풀어간 능력은 압권이었다(세상의 어떤 진부한 것도 그의 눈과 손에 의해 걸러지면 특별한 것으로 돌변한다). 그가 스트라이프와 플리츠를 새 트렌드 중의 하나인 반투명과 겹쳐 입기를 도입해 포장하자 뜻밖의 우아함이 탄생했다. 스트라이프와 플리츠의 결합으로 재탄생된 지그재그, 옵티컬 아트의 일부처럼 서로 폭이 다른 두세 개 스트라이프가 준야의 결정체다. 또 일본 교복으로 익숙한 세일러 칼라, 팬츠나 스커트의 밑단을 차지한 가느다란 두 개의 선, 닻이나 깃발이나 요트 같은 앙증맞은 무늬들, 누구나 좋아하는 카디건과 트렌치 등은 말수가 적은 디자이너의 위트 있는 감수성! 천재성에 곁들여진 인간미마저 느꼈음은 물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