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S/S Paris

Designer
close
랑방
전체 컬렉션 보기
    2011 S/S Paris 레디 투 웨어 Lanvin
    100

    2011 S/S Paris랑방 (Lanvin)

    “궁극적으로 여성들 스스로 편하고 아름답게 여길 만한 옷들을 만드는 게 제 목표입니다.” 알버 엘바즈 덕분에 성숙한 여인들을 위한 우아하고 안락한 옷은 우리시대 패션의 새로운 테마가 됐다. 이번 시즌 그에게 여자가 편하고 아름답게 여길 옷이란? 시크 스카프처럼 휘날리는 스커트와 신축성 있는 스포티한 저지 소재의 홀터 톱, 여기에 한글로 ‘오’자 형태의 가죽 장식으로 된 옷차림일 수 있다. 첫 번째 룩에 담긴 엘바즈식 동시대성과 여자를 위한 배려는 칼리 클로스가입은 원 숄더 톱과 붉은 실크 플리츠 스커트로 이어졌다. 이 사이엔 좀더 과감해진 선과 보다 미니멀해진 수트(재킷, 스커트, 레깅스가 같은 소재로 된 신개념 쓰리피스다), 드레이프 의상과 스포티한 의상을 접붙인 시리즈(두 가지 의상을 입은 듯했다), 플리츠로 된 형광빛 의상들이(이세이 미야케식 자글자글한 주름으로 됐다) 채우고 있었다. 다시 칼리를 중심으로 후반부를 보자. 광택 있는 레인코트, 랑방 쇼의 감초인 아프리칸 모티브를 초현대적으로 각색한 칵테일 드레스들이 이어졌다. 그런 뒤 열대 나뭇잎무늬 옷들을 흑인 모델 5명이 입고 한꺼번에 몰려나오는 것으로 끝! 랑방 옷들은 어감처럼 공기가 방방하게 차서 흔들리는 듯하다. 그런 느낌과 기분은 이번에도 여전했다. 그리고 알버 엘바즈의 목표대로 모두 편안해 보이고 아름다웠음은 물론! 특히 발목에 메탈릭한 커프스를 단 멋진 플랫 샌들을 보니 더더욱 그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