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S/S Paris

Designer
close
스텔라 맥카트니
전체 컬렉션 보기
    2011 S/S Paris 레디 투 웨어 Stella McCartney
    100

    2011 S/S Paris스텔라 맥카트니 (Stella McCartney)

    미니멀리즘은 디자이너의 기술적 숙련도의 깊이를 가감 없이 보여주는 수단이 된다. 장식이 차고 넘칠수록 실수는 교묘히 가려지곤 하니까. 지난 시즌 성공적인 미니멀리즘 컬렉션을 거친 스텔라 맥카트니가 오페라좌에서 두 번째로 연이번 쇼는? 디자인 작업을 한 시즌 쉬었나, 싶을 만큼 밋밋했다. 어디까지가 미니멀리즘이고, 어디까지가 실용성이며, 어디까지가 디자인인지 애매했던 것. 파우더 핑크의 팬츠 수트를 비롯해 테일러드 시리즈에는 70년대 느낌이 났지만, 지난 시즌 보여줬던 깊은 브이네크라든가 앙증맞은 직사각형 포켓 같은 재치는 없었고(물론 이를 통해 그녀의 섀빌로 재단 실력은 충분히 검증되고도 남았지만), 생지 데님으로 된 오버 사이즈 옷들 역시 뭔가 트위스트 되지 않았다.모든 게 너무 점잖아서 따분해질 때쯤 느닷없이 출현한 레몬, 라임, 오렌지 프린트가 그나마 우리가 그녀에게 기대하는 명랑한 낙천주의를 보여줬을 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