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S/S Seoul

Designer
close
푸시버튼
전체 컬렉션 보기
    2011 S/S Seoul 서울 패션위크 pushBUTTON
    100

    2011 S/S Seoul푸시버튼 (pushBUTTON)

    무대 위 벽면에 쓰여있던 4가지 키워드 RELAX, WORLD PEACE, HEALTHY, LOVE DOG. 이 정도면 자유로운 감성을 가진 박승건을 충분히 설명할 수 있는 단서들이었다. 혜성처럼 등장해 패션계를 놀라게 한 디자이너 박승건은 이번 시즌 푸쉬버튼만의 개성을 담아낸 새로운 베이식을 제안했다. 펑키하면서도 시크한 감각을 믹스한, 동시에 웨어러블함 역시 간과하지 않은 컨템포러리와 클래식의 절묘한 결합을 시도했다. 캐주얼하면서도 실용적인 아우터 재킷과 셔츠, 빈티지 벽지에서 영감을 받았다는 유니크한 패턴의 점프수트, 스포티한 야상 등는 런웨이 밖에서 당장 입고 싶을 만큼 주목을 받았다. 특히 일러스트레이터 주아영과의 콜래보레이션으로 탄생한 싱그러운 그린 컬러의 바나나 잎 프린트는 벌써부터 여름이 기다려질 만큼 시선을 사로잡았다. 컬러는 파스텔 핑크와 베이지, 블랙, 화이트 등의 부드러운 색상이 주로 사용됐다. 한편 피날레가 끝난 후 모델들의 경쾌한 워킹으로 마무리 될 무렵 객석의 웃음을 자아낸 진정한 ‘엔딩’이 기다리고 있었으니, 바로 박승건의 멋진 파트너 ‘솜뭉치’ 푸들, 푸쉬가 함께 등장한 것. 복실복실한 두 마리의 푸들 덕분에 런웨이와 객석이 한층 훈훈해졌다는 후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