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S/S Seoul

Designer
close
김서룡
전체 컬렉션 보기
    2011 S/S Seoul 서울 패션위크 kimseoryong
    100

    2011 S/S Seoul김서룡 (kimseoryong)

    쇼장에는 존 레논의 ‘(Just like) Starting over’가 흘렀다. 경쾌한 리듬에 맞춰 밝은 톤의 그레이 투 버튼 수트를 입은 모델이 등장했다. 뒤를 이은 건 더블 브레스티드 재킷의 버튼이 생략되어 있는 스카이 블루 수트였다. 디자이너 김서룡의 창조해낸 세계는 ‘청량한 봄바람’으로 가득했다. 모델들은 마치 바람에 흩날리듯 자유롭고 경쾌하게 워킹했고, 전체적인 룩은 청량한 컬러와 담백한 스타일링이 주를 이루었다. 리넨과 실크, 그리고 코튼 소재가 완벽하게 조화를 이루어 스타일링에 세련미를 더했고, 아이보리, 화이트, 네이비 등 내추럴 컬러가 주를 이룬 가운데 오렌지와 스카이 블루 컬러가 이너웨어로 활용되며 포인트 컬러로 작용했다. 단연 눈길을 끈 아이템은 이번 시즌 ‘잇’ 아이템으로 활약 중인 레오파드 로퍼. 산뜻한 아이보리색 턱시도 셔츠와 브라운 팬츠 룩이나 올 화이트 더블 브레스티드 수트, 화이트 베스트 룩 등에 폭 넓게 활용되며 스타일링의 핵심 아이템으로 작용했다. 시선을 사로잡은 건 대체로 더블 브레스티드 수트였다. 단추가 생략되어 있거나 한층 여유로워진 피트감에서 김서룡이 제안하는 ‘뉴 클래식’을 엿볼 수 있었다. 그는 이번 쇼에서 ‘절제의 미학’이라는 남성복의 스타일링을 제대로 구현해냈다. 여성복은 남성복의 실루엣이 데자뷰처럼 겹쳐질 정도로 매니시한 분위기를 극대화했다. 그중 스트라이프 패턴이 믹스된 아이보리 컬러 톤 온 톤 룩이나 셔츠를 생략한 리넨 소재 화이트 베스트 룩 등이 돋보였다. 올 화이트 룩엔 실크 포켓 스퀘어로 포인트를 주고, 때론 레오퍼드 로퍼가 방점을 찍었다. 깔끔하고 담백하면서 뉴트럴 컬러와 다양한 소재의 조화가 돋보였던 쇼였다. 답답하지 않고 풀어진 느낌. “당신의 룩에서 한 가지 아이템 정도는 생략해도 좋다.” 디자이너 김서룡의 이런 제안이 들려오는 듯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