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F/W Paris

Designer
close
에르메스
전체 컬렉션 보기
    2011 F/W Paris 맨즈 컬렉션 Hermès
    100

    2011 F/W Paris에르메스 (Hermès)

    헤리티지와 럭셔리함으로 줄을 서야 한다면 가장 앞줄엔 이 브랜드가 있을 것이다. 그리고 그 위엄에 걸맞게 베로니크 나샤니앙은 관객과 고객을 드라이브할 줄 안다. 에르메스의 쇼는 긴장될 만큼 숙연하게 그녀의 등장을 기다렸다. 네이비 플란넬 코트, 블랙 캐시미어 가디건과 레더 재킷은 이번 시즌 그녀가 밀고 있는 머스큘린 룩. 다만 하우스의 시그너처 중 하나인 잔잔한 패턴이 들어간 실크 타이는 더 이상 찾아볼 수가 없으니 이번 시즌만큼은 타이리스의 자유로움을 만끽하리라. HISTORY 금세기 최고의 백으로 불리는 켈리백와 버킨백이 에르메스의 장인 정신에 의해 탄생된 제품이라는 점에서 확고부동한 최상의 브랜드로 평가 받고 있다. 마구전문 상인으로 출발한 티에르 에르메스는 1837년에 첫 상점을 열었으며 손자인 에밀 모리스가 가업을 이어받으면서 장인에 의한 소량 생산을 고집하는 고급 브랜드로 자리매김했다. 현재 여성복은 크리스토프 르메르, 남성복은 베로니크 니샤냥, 이 두 디렉터가 하우스를 이끌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