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F/W Paris

Designer
close
랑방
전체 컬렉션 보기
    2011 F/W Paris 맨즈 컬렉션 Lanvin
    100

    2011 F/W Paris랑방 (Lanvin)

    오래된 것들로부터 새로운 클래식시즘을 창출해야 한다는 크리틱이 하우스 곳곳에서 흘러나왔다. 알버 앨버즈와와 로카스 오센드라이브는 결단을 내린 것이다. 샤프하게 떨어지는 코트에 비스듬히 페도라를 눌러 쓰고 걸어 나온 모델들을 보라. 보수적이고 고전적이던 이전의 모습은 없다. 파워풀하고 에너지 넘치는 그들은 이제 가장 힙한 라운지바에서 디지털 미디어에 대한 얘기를 나누며 칵테일을 마실 것 같다. 이번 시즌 가장 핫한 남자는 단연 랑방맨이다. HISTORY 타임지가 선정한 가장 영향력 있는 디자이너, 꺼져가던 기라로쉬를 살린 입지적인 인물, 그리고 지금 랑방을 최고의 패션하우스로 이끌고 있는 디렉터. 알버 앨버즈를 설명하는 말들이다. 그는 열악한 가정 환경을 극복하고 최고의 패션 브랜드의 수장이 되었다. 10세 때 유태인 부모와 함께 이스라엘로 이주했으며 25세에 뉴욕으로 건너갔다. 기라로쉬와 입생로랑에서 기록적인 판매고를 세운 뒤 2001년 랑방으로 스카우트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