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S/S Paris

Designer
close
아르마니 프리베
전체 컬렉션 보기
    2011 S/S Paris 오뜨 꾸띄르 Armani Privé
    100

    2011 S/S Paris아르마니 프리베 (Armani Privé)

    파리에서 오트 쿠튀르 컬렉션이 열리기 며칠 전, <러브 앤드럭스>로 여우주연상 후보에 오른 앤 해서웨이는 단단히 솟은 강인한 어깨선이 돋보이는 아르마니 프리베의 시퀸 장식 드레스를 입고 레드카펫에 섰다. 우아함을 최고의 미덕으로 삼는 레드카펫 스타일치고는 과감한 선택이었고, 이 드레스는 혹자에게는 환호를, 일부의 패션 폴리스에게는‘체포감’이라는 평을 받았다.결과적으로 앤 해서웨이의 이 드레스는 2011 S/S 오트 쿠튀르에서 조르지오 아르마니가 진짜 보여주고 싶어 한 것의 선전포고였던 셈이다. 쇼를 앞두고 아르마니는 강인하며 현대적인 여성을 머릿속에 그리면서 이번 컬렉션을 구성했다고 말했다. 구체적으로는 꼼꼼하게 몸에 맞도록 재단된 실루엣, 정밀한 세공을 통해 탄생하는 보석의 커팅 라인, 그리고 유색보석만이 갖고 있는 특유의 광채와 비비드한 색감 같은 것이 보여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구조적인재단과 커팅, 그리고 번쩍이는 소재와 눈에 띄는 주얼 컬러. 이런 키워드에서 예상할 수 있듯, 조르지오 아르마니의 오트 쿠튀르 컬렉션은 한 마디로 미래적이었다. 일찍이 피에르 가르뎅과 티에리 뮈글러가 시도한 것의‘아르마니판’이라고 칭하면 적당할 듯하다. 몰딩된 재킷과 좁다란 스커트, 그리고 레깅스로 이루어진 첫 번째 룩은 소재의 세련된 광택감과 필립 트레이시가 심혈을 기울여 만든 비행접시 모양의 헤드피스와 어우러져 마치 화성에서 온 패셔너블한 여인 같은 느낌을 주었다. 대부분의 데이웨어는 지극히 매끄러운 라인으로 이루어졌고, 실크와 메탈을 섞어 만들었으며 루비 레드, 에메랄드 그린, 사파이어 블루 같은 주얼 컬러로 구성되었다. 이는 아르마니로서는 좀처럼 시도하지 않던‘, 뉴 룩’인 셈이다. 잘 재단된 재킷과 여신에게 어울리는 바이어스드레스 같은 자신의‘ 안전지대’를 벗어난 시도였으니. 오트 쿠튀르에서 기대하는 새로운 아이디어라는 면에서도 아르마니는 역시노련했다. 특히 가장 새롭고 놀라운 것은 이브닝웨어에 적용한 프로포션이었는데, 가슴이나 아랫배 부근에서 부드럽게 곡선을 그리는 단단한 페플럼 덕분에 보디라인이 더욱 살아나 보이는 효과는 압권이었다. 허리와 엉덩이 사이에몇 인치쯤 커팅을 넣어 배색한 아이디어도 멋졌다. 몇몇 이브닝 라인업에서는 꼭 맞는 팬츠와 시프트 드레스를 이용해 가슴을 단단하게 감싸고, 허리는 잘록하게 보이는 보디컨셔스 실루엣이 주요하게 나타났는데, 주얼 장식의 커다란 네크리스 외에 다른 액세서리를 자제해 그 효과를 배가했다. 클라이맥스즈음에는 색색의 메탈 플레이트로 가슴을 겨우 가린 과감한 드레스도 나왔다. 조르지오 아르마니 본인조차도 “ 이런 스타일을 모든 여성이 입을 수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했다. 하지만 레이디 가가라면 충분히 소화하고도 남는다. 한시대를 풍미한 노장이, 아직도 보여줄 것이 많다고 패션계에 고하는 일종의선언문 같은 컬렉션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