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S/S Paris

Designer
close
발렌티노
전체 컬렉션 보기
    2011 S/S Paris 오뜨 꾸띄르 Valentino
    100

    2011 S/S Paris발렌티노 (Valentino)

    너무나 예쁘게 접힌 플리츠, 플리츠, 플리츠. 이것이 이번 발렌티노 오트 쿠튀르를 정의하는 딱 하나의 단어다. 드레스, 스커트, 블라우스 등 모든 아이템에서 처음부터 끝까지 플리츠가 등장했다. 발렌티노를 이어받은 이래, 마리아그라치아 치우리와 피에르 파올로 피치올리 듀오는 레디 투웨어와 오트 쿠튀르를 가리지 않고 발렌티노하우스 특유의‘사랑스러움’을 극대화한 결과물을보여주었다. 섬세한 소재, 누드와 파스텔 위주의 서정적인 색조, 리본과 나비장식 같은 것들 말이다. 이번에는 플리츠였다. 빨간 드레스, 리본, 커다란 시폰 소재 러플 등 하우스의 유산 중 눈에 잘 띄는 것들을 먼저 손댄 치우리와 피치올리는 상대적으로 그늘에 가려졌지만 발렌티노의 DNA를 구성하는 요소 중 하나인플리츠에 주목했고, 이를 재구성하는 오트 쿠튀르 컬렉션을 선보였다. 물론 플리츠 외에 특별한 장식이 없었던 건 아니다. 팔각그물 모양의 프랑스산 샹티 레이스를 덧붙인 거나, 벌집 모양의 엠브로이더리가 수놓인 네크라인, 꽃무늬 아플리케가 장식된 드레스들은 지극히 사랑스럽고 아름다웠다. 몇몇 룩에서는‘숨겨진’ 쿠튀르적 장치가 튀어나오는 놀라움도 선사했다. 예를들면 스커트의 주름 사이에 레이스와 아플리케 장식을 숨겨두었다가, 모델이워킹을 할 때 살짝 드러나도록 했다. 정수리부터 꼼꼼하게 땋아 내린 시뇽 헤어조차 의상의 한 부분인 것처럼 보였고, 서정적인 헤어&메이크업과 의상이어우러져 모델들은 잘 손질된 우아한 정원을 탐닉하는 나긋나긋한 요정들처럼 느껴졌다. 특히 밑으로 뚝 떨어지는 피터팬 칼라의 셔츠 드레스가 등장하자 관객들은 낮은 탄성을 내뱉었다. 파스텔 색조의 꽃 아플리케가 장식된 얇은 검은색 오간자 튜닉 드레스 역시 베스트 룩 중 하나로 꼽을 만했다. 그렇다고 이번 컬렉션이 지나치게 달달했던 것만은 아니다. 꽃무늬 드레스가 너무소녀스럽다고 생각하는 고객들을 위해 연한 초록색 폴딩 스커트 같은 성숙한무드의 아이템도 여럿 배치했다. 컬렉션을 앞두고 치우리는“ 쿠튀르는 디자이너로서의 나 자신을 테스트하는 좋은 기회입니다”라고 말했다. 그녀가 말하는‘테스트’가 장인 정신이나 핸드메이드 기술, 하우스의 비전을 해석해내는 안목 같은 것을 의미하는 것이라면, 이번 컬렉션은 꽤 좋은 결과를 냈다고 할 수 있다. 하지만 패션계는 이들듀오의 심미안이 그저 이 정도에서 그칠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누드와 파스텔, 시폰과 오간자만으로 패션 미학을 설파하는 데는 분명히 한계가 있을테니까. 치우리와 피치올리에게 진화가 필요한 순간이 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