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F/W NewYork

Designer
close
알렉산더 왕
전체 컬렉션 보기
    2011 F/W NewYork 레디 투 웨어 Alexander Wang
    100

    2011 F/W NewYork알렉산더 왕 (Alexander Wang)

    말할 것도 없이 현재 뉴욕에서 가장 잘 나가는 디자이너를 꼽으라면 가장 ‘선봉’에 있을 알렉산더 왕. 지난 시즌 90년대 무드에 흠뻑 취했던 뉴욕의 슈퍼 키드는 이번 시즌 더욱 고급스러우면서도 거칠고 쿨한 여성의 이미지를 표현하는 데 주력했다. “컬렉션은 사치스럽거나 가식적이지 않았아요. 바라건대, 편하게 입고 돌아다니는 그런 종류의 럭셔리였으면 좋겠어요”라고 말하는 알렉산더 왕은 젊고 동시대적이고 실용적이며 세련된 디자인을 보여주는 그답게 영민한 디자인들을 선보였다. 코쿤 실루엣의 오버사이즈 아우터와 판초로 변하는 보머 재킷, 보이프렌드 재킷을 떠올리게 하는 퍼 코트, 소매에 퍼를 매치한 턱시도 등 절묘한 조화와 어울림이 강조된 아이템들이 주목받았다. 또한 장미꽃 색조의 리본 장식이 돋보인 새틴 스커트, 글리터링한 스트레이트 데님 팬츠, 다양한 디자인의 턱시도, 그리고 이와 함께 어우러진 밍크 털로 프레임을 감싼 선글라스, 큰 방울 장식이 달린 메탈릭 로퍼 등의 소품이 시선을 사로잡았다. 마치 수트, 스포츠웨어, 이브닝 웨어를 모두 믹스한 듯한 컬렉션은 젊음과 반항 정신이 뿜어져 나오고 있었다. 그리고 이 요소들은 시대를 막론하고 패션을 쿨하게 만드는 것이다.